2018.01.24 (수)

  • -동두천 -16.9℃
  • -강릉 -12.4℃
  • 맑음서울 -15.0℃
  • 구름조금대전 -11.0℃
  • 맑음대구 -8.4℃
  • 구름조금울산 -7.1℃
  • 맑음광주 -7.3℃
  • 구름조금부산 -5.7℃
  • -고창 -8.2℃
  • 제주 0.3℃
  • -강화 -14.6℃
  • -보은 -11.8℃
  • -금산 -11.3℃
  • -강진군 -7.9℃
  • -경주시 -8.0℃
  • -거제 -5.2℃
기상청 제공

기획특집/연재

전체기사 보기

JR 6사, 차량고장이나 실수가 가장 많은 것은 어디인가?

신칸센 대차에 균열, 철도안전에에「황신호」

연말 연시의 귀성과 레저에 철도를 이용하는 기회가 늘고 있지만 그 안전성에 지금 노란 불이 켜졌다. 12월 13일, 국가 철도사고조사관이 도카이도ㆍ산요신칸센 노조미 34호의 13호차 대차부근 조사 12월 11일, 하카타(博多) 역에서 출발하는 도쿄(東京) 행 도카이도(東海道·산요 신칸센(山陽新幹線)의「노조미 34호」 고속열차가 주행 중에 이상음(異常音)과 악취(惡臭)가 발생하여 나고야(名古屋)에서 운행이 중지되었다. 그 후 조사에서 대차(臺車)에 14Cm 균열(龜裂)이 생기고 있었던 것이 판명되었다. 그리고 3Cm 균열에서 파단우려(破斷憂慮)가 있었다. 국토 교통성은 철도 사고가 발생할 우려가 있는 사태로 중대하게 보고 이 문제를『중대사고(重大事故)』로 인정했다. 철도 중대사고는 과거 10년에서 31건이 일어났지만 신칸센(新幹線)에서는 최초의 사태이다. ▣ 현장에서 열차를 중지시키고 조사제안 대차에 균열이 생긴 원인에 대해서는 현재 국가운수 안전위원회에서 조사가 진행되고 있지만 해당 차량을 보유하고 있는 JR 니시니혼(西日本)[니시니혼(西日本) 여객철도]에 따르면 주행 중에 악취(惡臭)와 이음(異音)을 조사하기 위해 오카야마(岡山) 역에서 승차한 JR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