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4 (일)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레일 칼럼/발언대

전체기사 보기

기대 속에 개통한 우이신설경전철의 명과 암

문화예술X도시철도, 대다수 승객이 무임승차자. 수익성 논란

△ 우이신설경전철, 출처:조선닷컴 지난 9월 2일 개통된 우이-신설 경전철. 서울에서도 대표적인 교통취약지구인 강북지역에서 도심까지 빠르게 이어준다는 점에서 개통전부터 큰 기대감을 모았던 우이신설경전철이다. 공사기간만 8년. 우이신설경전철은 10개가 넘는 지하철노선이 구축된 서울에서도 오로지 버스에만 의존해야되는 구간인 서울 도심과 정릉동,돈암동 일대를 한번에 이어줌으로써, 같은 구간을 버스로 이동하던 시절 50분이 걸리던 소요시간이 30분대로 줄어드는 효과를 낳게 되었다. 또한, 2호선과 4호선,6호선과도 연계가 됨으로써, 우이동,돈암동 주민들의 이동편의가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되었다. 이렇게 착공한 지 8년만에 개통된 우이신설경전철.우이신설선의 빛과 그늘을 간단하게 분석해보고자 한다. ◎ 50분에서 30분대로 이동시간 단축 경전철이 개통되기 전까지 우이동,정릉동 일대에서 서울 시내로 이동하려면 시내버스를 이용해야만 했다. 아무리 버스노선이 직선화되었다하더라도 교통체증 등을 감안한다면 우이동에서 신설동까지 대략 1시간 정도가 소요되었다. 하지만 경전철이 개통되면서 소요시간은 20분대로 단축되었다. 소요시간이 절반 가까이 줄어들게 되었고, 요금은 비슷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