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3 (일)

  • -동두천 25.7℃
  • -강릉 22.2℃
  • 박무서울 27.0℃
  • 박무대전 27.5℃
  • 박무대구 22.7℃
  • 박무울산 23.8℃
  • 박무광주 27.1℃
  • 박무부산 25.2℃
  • -고창 26.1℃
  • 구름조금제주 28.6℃
  • -강화 26.1℃
  • -보은 24.8℃
  • -금산 25.0℃
  • -강진군 25.5℃
  • -경주시 23.0℃
  • -거제 25.6℃

레일 칼럼/발언대

전체기사 보기

전동차내에는 CCTV가 없다

서울지하철도 전체의 20%, 대전은 아예 미설치, 대구도 3호선에만 설치

(출처: 구글) CCTV. 건물은 물론이고 왠만한 공공시설물에는 전부 CCTV가 설치되어 24시간 우리를 감시하고 있다. 물론 시도때도없이 찍히기 때문에 때로는 사생활 침해 우려를 낳기도 하지만, 반대로 범죄피해를 당했는데 이렇다할 물증도 없고 목격자도 없을 경우, CCTV가 범인 검거에 있어서 열쇠를 제공해준다는 점에서, CCTV가 꼭 불필요한 존재라고 볼수는 없다. 하다못해 우리가 자주 타는 시내버스에도 버스 한 대당 최소 3대에서 최고 6대의 CCTV가 설치되어 있다. 블랙박스를 제외하고, 운전석, 차량내부, 뒷문쪽, 운전석 창문위 외벽, 앞문 위 외벽, 뒷문 위 외벽까지 곳곳에 설치되어 있다. ▲서울 2호선 신형전동차에 설치된 CCTV. (출처:구글) 철도 역사도 마찬가지다. 승강장은 물론이고 대합실, 개찰구 곳곳에 CCTV가 설치되어 1년 365일 하루 24시간 내내 역사 곳곳을 녹화하고 있다.승강설비는 물론 화장실 입구에도 CCTV가 설치되어 항상 녹화되고 있다. 하지만 열차의 객실 내부, 전동차 객실 내부엔 CCTCV가 없는 경우가 많아 도난, 성추행 등 범죄 피해가 발생하게 되면 이렇다할 물증이 없어 사건을 해결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