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0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기고/수필

전체기사 보기

폐철길,폐 역의 변신은 무죄

항동철길, 능내역, 경의선숲길, 연트럴파크 등등

▲구 경춘선 철길. 골목을 관통하던 철길은 주민들에게 있어 고통 그 자체였다. 폐철도시설물이 발생하는 계기는 대부분 철길이 지나던 지역의 개발로 인한 철길 이설, 그 외 기타 사유로 인한 철길 이설이 대부분이다. 철길이 새로운 곳으로 이설되면 기존의 철길은 자연스레 폐철도시설물로 전락할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도심을 관통하던 폐철도시설물은 대부분 철거라는 절차를 밟았다. 폐철도시설물이 지역개발을 가로막는 걸림돌로 작용한다는 인식이 팽배해 지자체나 지역주민들이 철거를 요구하였기 때문이다. 아직까지도 사실 우리나라에서 철도시설물에 대한 인식이 그리 좋은 편은 아니다. 특히 지상의 경우엔 더더욱 그렇다. 지금도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지역에서 '경부선을 지하화하자, 경인선을 지하화하자, 도심을 관통하는 철길로 인해 지역개발이 저해되고 있고, 주거환경이 열악해지고 있다.그러니 국가나 지자체에서 일부 지원을 받아서라도 철도시설물을 모두 지하화하자'는 주장이 나오고 있는 이유도 바로 이 때문이다. '철도시설물=지역개발을 저해하는 요소'라는 인식이 팽배한 상태이기 때문이다. 사진 속의 공릉동 경춘선 철길만 봐도 골목을 가로지르는 철길이 지역간의 단절을 초래하고 있었다는 걸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