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2 (일)

  • -동두천 28.2℃
  • -강릉 32.3℃
  • 구름많음서울 31.7℃
  • 흐림대전 30.5℃
  • 구름많음대구 30.8℃
  • 맑음울산 28.1℃
  • 구름조금광주 28.3℃
  • 구름조금부산 29.3℃
  • -고창 28.2℃
  • 구름많음제주 29.3℃
  • -강화 25.9℃
  • -보은 26.8℃
  • -금산 29.0℃
  • -강진군 28.0℃
  • -경주시 27.8℃
  • -거제 27.5℃
기상청 제공

지식/상식/정보

전체기사 보기

삼계탕 ‘7문 7답’…알고 먹으면 더 맛있다

농진청, 유래와 역사·맞는 체질 등 삼계탕 관련 궁금증 해소

농촌진흥청은 초복을 하루 앞두고 우리나라의 대표 보양식인 삼계탕에 대한 소비자의 궁금증을 풀어봤다. 삼계탕 ◇ 계삼탕? 삼계탕? 주재료가 닭이고 부재료가 인삼이었기에 본래 ‘계삼탕’으로 불렸다. 닭보다 인삼이 귀하다는 인식이 생기면서부터는 지금의 이름인 ‘삼계탕’으로 불렀다. ◇ 왜 복날 먹을까? 삼복은 일 년 중 가장 더운 기간이다. 땀을 많이 흘리고 체력 소모가 큰 여름, 몸 밖이 덥고 안이 차가우면 위장 기능이 약해져 기력을 잃고 병을 얻기 쉽다. 닭과 인삼은 열을 내는 음식으로 따뜻한 기운을 내장 안으로 불어넣고 더위에 지친 몸을 회복하는 효과가 있다. ◇ 삼계탕 역사는? 사육한 닭에 대한 기록은 청동기 시대부터지만, 삼계탕에 대한 기록은 조선 시대 문헌에서조차 찾기 힘들다. 조선 시대의 닭 요리는 닭백숙이 일반적이었다. 일제강점기 들어 부잣집에서 닭백숙, 닭국에 가루 형태의 인삼을 넣는 삼계탕이 만들어졌다. 지금의 삼계탕 형태는 1960년대 이후, 대중화 된 것은 1970년대 이후다. ◇ 닭백숙과 차이는? 조리법에 큰 차이는 없지만, 닭이 다르다. 백숙은 육계(고기용 닭)나 10주령 이상의 2kg 정도인 토종닭을 사용한다. 삼계탕용은 28~30일 키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