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0 (금)

  • -동두천 20.7℃
  • -강릉 21.4℃
  • 연무서울 21.1℃
  • 맑음대전 22.2℃
  • 맑음대구 24.8℃
  • 맑음울산 17.8℃
  • 맑음광주 21.4℃
  • 맑음부산 18.0℃
  • -고창 15.8℃
  • 맑음제주 16.6℃
  • -강화 15.9℃
  • -보은 22.1℃
  • -금산 20.9℃
  • -강진군 17.6℃
  • -경주시 20.2℃
  • -거제 18.1℃
기상청 제공

지식/상식/정보

전체기사 보기

도로·철도·공항·택지개발 등 공공측량 분야에 드론 뜬다

항공촬영 대비 30%가량 비용 절감·연간 300여억 원 규모 시장 형성 예상

공공의 이해나 안전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측량인 공공측량에 드론이 본격적으로 활용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3월까지 제도를 정비하여 올해부터 드론을 이용한 측량을 본격화하겠다고 밝혔다. 공공측량은 국가·지자체·공공기관이 발주하는 각종 도로, 철도, 공항, 수자원, 택지 개발 및 단지 조성 공사 등에 기본이 되는 측량성과로, 항공 및 지상측량에 의한 방식으로 측량 품질 확보를 위하여 공간정보산업협회에서 성과 심사를 받아왔으나 그동안 드론에 의한 공공측량 작업지침과 성과 심사 기준이 없어 공공측량에 적용할 수 없었다.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은 그간 각종 시범사업을 통해 드론 영상을 기반으로 수치지도 등 공간정보의 제작 방식 및 성과심사 제도 개선안*을 마련하여 3월까지 제·개정을 완료한다는 계획으로, 현재 행정예고를 통해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 “공공측량 작업규정” / “공공측량 성과심사규정” / “무인비행장치 이용 공공측량 작업지침” 등 이번 제도 개선에 따라 드론을 이용한 측량 방법과 절차가 표준화되면, 각종 공간정보 제작과 지형·시설물 측량에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드론을 이용한 측량의 장점은 비용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