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월)

  • 구름많음동두천 11.7℃
  • 구름많음강릉 14.4℃
  • 구름많음서울 11.4℃
  • 구름많음대전 15.6℃
  • 구름많음대구 16.2℃
  • 흐림울산 17.8℃
  • 흐림광주 14.8℃
  • 구름많음부산 13.3℃
  • 구름많음고창 14.0℃
  • 구름많음제주 15.5℃
  • 구름많음강화 9.7℃
  • 흐림보은 14.0℃
  • 구름조금금산 15.1℃
  • 흐림강진군 14.6℃
  • 구름많음경주시 17.7℃
  • 흐림거제 13.0℃
기상청 제공

철도안전/사고

전체기사 보기

SRT 수서역 모든 출입구에 열화상 카메라 설치

SR, 본사 폐쇄 대비 비상대응책 검토 … 확산 방지 총력전

SRT 운영사 SR(대표이사 권태명)은 코로나19 감염증 위기경보가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전 직원이 비상대응체제에 돌입한다. SR은 23일(일) 권태명 대표이사 주재로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수서역 모든 출입구에 열화상카메라를 설치하는 등 코로나19 감염증 확산방지와 고객 안전 확보를 위해 총력을 다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SR은 강남구청과 협력하여 수서역에 열화상카메라를 2대 추가 설치하는 한편, 모든 출입고객을 대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현재 일반방역, 특별방역으로 나눠 실시하던 열차와 역사 내 방역활동도 모두 특별방역으로 강화된다. 이에 따라 특별방역 인력 10명을 추가 확보했으며, SRT 열차에 대해서는 1일 1회 특별방역이 1일 4회로 확대된다. SRT 모든 열차에는 수유실 등에 손 소독체가 추가 비치된다. 또한 지금까지 고객 접점 중심으로 진행되던 대책본부를 전사 총력지원 체제로 전환하여, 승무원 등 고객 상대 직원뿐만 아니라 모든 직원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본사와 역무실 등 근무지 방문 시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다. 특히 직원 감염자 발생 시 사무공간 폐쇄라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본사기능 이전 비상근무지 확보와 재택근무 시스템도 점검했



포토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