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0 (금)

  • -동두천 20.7℃
  • -강릉 21.4℃
  • 연무서울 21.1℃
  • 맑음대전 22.2℃
  • 맑음대구 24.8℃
  • 맑음울산 17.8℃
  • 맑음광주 21.4℃
  • 맑음부산 18.0℃
  • -고창 15.8℃
  • 맑음제주 16.6℃
  • -강화 15.9℃
  • -보은 22.1℃
  • -금산 20.9℃
  • -강진군 17.6℃
  • -경주시 20.2℃
  • -거제 18.1℃
기상청 제공

철도안전/사고

전체기사 보기

사람 중심·현장 중심의 철도 구현…2조 5천여억원 투자

‘2018 철도안전 시행계획 확정’ 현장 중심의 안전관리 강화

국토교통부가 "국토교통 안전 강화의 원년"을 맞아 국민이 안심하고 탈 수 있는 철도 구현을 위해, 노후시설 개량, 종사자 중심 작업안내서 정비, 사물인터넷 기반 차량, 시설관리 등 올해 철도안전분야 정책방향을 담은 '2018년 철도안전 시행계획'을 확정했다. 철도안전 시행계획은 「철도안전법」에 따른 ‘철도안전 종합계획’*의 연차별 계획으로 국토교통부, 철도공사, 교통안전공단, 서울교통공사, 철도기술연구원 등 국내 25개 철도 유관기관**이 추진하는 올해 우리나라 전체 철도안전 목표와 정책방향을 확정하는 계획이다. **유관기관: 국토교통부, 철도운영자(18). 철도시설관리자(3), 철도전문기관(3) 우리나라의 철도사고 건수는 유럽의 철도선진국 수준에 도달하였다. 이미 한국철도의 정시성과 안전성은 국제철도협력기구로부터 인정받았을 정도로 우수하나, 이에 만족하지 않고 높아진 국민의 눈높이를 충족시키기 위한 노력을 집중하여 올해 대형사고(사망자 5명 이상) 제로화, 최근 3년 대비 철도사고는 15%, 철도 사망자는 5% 줄이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우선 국토부는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철도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노후 안전시설 보완, 재난에 대비한 시설도 확충할 방침이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