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2 (수)

  • 흐림동두천 -2.1℃
  • 흐림강릉 5.9℃
  • 흐림서울 0.0℃
  • 흐림대전 -0.2℃
  • 흐림대구 0.4℃
  • 흐림울산 3.2℃
  • 흐림광주 4.2℃
  • 흐림부산 5.2℃
  • 흐림고창 1.3℃
  • 흐림제주 9.5℃
  • 흐림강화 -2.0℃
  • 흐림보은 -2.1℃
  • 흐림금산 -2.1℃
  • 흐림강진군 2.4℃
  • 흐림경주시 -0.3℃
  • 구름많음거제 3.0℃
기상청 제공

철도기술

전체기사 보기

한국철도,‘선로전환장치’ 국산화 성공

고속선·일반선 공용 ‘통합형’…빅데이터 등 첨단기술 적용 안정성 향상 철도신호기술 전문 중소기업과 공동개발…올해부터 단계적 도입

△ 지난해 12월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19 부산국제철도기술산업전’에 ‘통합형 선로전환장치’가 전시됐다. 한국철도(코레일)가 철도신호기술 전문 중소기업과 함께 국내 기술로 선로전환장치 개발에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선로전환장치는 열차가 달릴 때 선로를 움직여 주행 방향을 변경하는 역할을 한다. 새롭게 개발된 선로전환장치는 고속선과 일반선 모두 사용할 수 있는 ‘통합형’이다. 빅데이터 등 첨단기술을 적용해 기존 선로전환장치보다 △내구성 △안전성 △유지보수성이 뛰어나다. 기존 선로전환장치 보다 선로전환 가능 횟수가 20만회에서 30만회, 사용연한은 10년에서 15년으로 1.5배 가량 늘었다. 특히, 세계최초로 선로밀착 여부와 정도를 밀리미터(mm)단위로 표시해 주는 ‘거리검지형 밀착검지기’를 적용해 정밀한 상태 진단과 계획적 유지보수가 가능하다. 아울러 머신러닝, 빅데이터 기술을 접목해 실시간 작동상태와 고장정보를 알리는 자기진단기능을 탑재했다. 이번 개발은 지난 ’17년 한국철도가 주관한 ‘철도기술 실용화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철도신호기술 전문기업 (주)세화와 2년여 간 기술검증, 설계, 제작 등 개발 전반에 걸친 협업으로 진행됐다. 국내 선로전환장



포토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