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7 (월)

  • 흐림동두천 18.2℃
  • 흐림강릉 23.6℃
  • 흐림서울 22.1℃
  • 대전 22.2℃
  • 흐림대구 22.8℃
  • 흐림울산 23.2℃
  • 광주 19.9℃
  • 부산 20.4℃
  • 흐림고창 19.6℃
  • 흐림제주 22.9℃
  • 흐림강화 22.0℃
  • 흐림보은 17.8℃
  • 흐림금산 19.1℃
  • 흐림강진군 21.5℃
  • 흐림경주시 18.9℃
  • 흐림거제 19.5℃
기상청 제공

철도기술

전체기사 보기

코레일, 선로 동적계측시스템 최초 적용

철도횡단공사 중 선로변형 동적계측으로 열차안전운행 확보

<선로 동적계측시스템 개념도> 코레일, 대전충남본부(본부장 김용수)는 지하차도, 상하수관 설치 등 철도 하부를 횡단하는 구조물 설치공사 중 노반 및 레일침하 등 궤도변형을 실시간으로 감시할 수 있는 선로 동적계측 시스템을 현장에 최초 적용하였다고 밝혔다. 선로 변형, 노반 및 레일침하 발생 시 열차의 탈선 등 대형사고로 이어질 우려가 있어 실시간 감시가 필요했었으나, 지금까지의 선로변형 감시시스템은 동적인 상태에서 레일침하 변화값을 감시할 수 없어 실질적인 선로상태 계측관리에 한계가 있었다. 코레일 대전충남본부에서는 이러한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하여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게 광섬유센서 기술을 활용하여 사각지대 없이 실시간으로 선로상태를 감시함은 물론 IoT 기술로 기준치 이상의 계측값이 감지될 때에는 관련자들에게 즉시 전송하도록 하는 시스템을충북 음성군 소재 충북선 문암지하차도 건설공사에 최초로 적용하여 운영중에 있다. 이는 한국광기술원의 보유기술을 코레일, 시공사가 협업하여 현장에 실제 적용하고 열차안전운행을 확보하는 민간-공공간 우수 협력사례이기도 하다. 코레일 대전충남본부 김용수 본부장은 “공사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험요인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