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9 (수)

  • 흐림동두천 19.8℃
  • 흐림강릉 21.4℃
  • 서울 23.5℃
  • 흐림대전 22.9℃
  • 흐림대구 24.4℃
  • 울산 21.9℃
  • 흐림광주 21.6℃
  • 흐림부산 23.2℃
  • 흐림고창 21.5℃
  • 흐림제주 21.4℃
  • 흐림강화 17.8℃
  • 흐림보은 20.3℃
  • 구름많음금산 20.8℃
  • 흐림강진군 19.3℃
  • 흐림경주시 21.3℃
  • 흐림거제 23.5℃
기상청 제공

철도기획/경영/재무

전체기사 보기

철도공단, 감리배치기준 개선으로 안전관리 강화

철도분야 전기개량공사 소규모 현장에도 감독자 상주한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열차운행선 상에서 시행되는 소규모 전기개량공사에 대한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하고자 감리원을 추가 투입하여 공사현장에 상주할 수 있도록 기준을 개선했다고 밝혔다. 전동차와 각종 신호설비 등 편의시설에 전력을 공급하여 열차의 안전운행과 수송능력 효율화를 돕는 철도분야 전기설비들은 열차가 다니는 시간대에는 항상 작동되고 있어 이들을 개량하기 위한 공사는 열차운행이 종료된 야간에만 시행할 수 있다는 특수성이 있다. 이에 공단은 열차운행선 야간공사에 대한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하기 위하여 현장에 상주하는 감리원 수에 대한 최소 배치 기준 및 감리원 추가투입에 대한 대가 산정 기준도 개선했다. 공단은 개량공사가 신설공사에 비하여 감독자의 업무가 조금 과중하다는 점을 고려하여 많은 업무량만큼 상주 감리원을 늘리고 배치 비율을 상향 조정(비상주 감리원 대비)하는 방식으로 기준을 현실화하였다. 이에 따라 야간에 감독업무를 수행한 감리원에게는 적정한 휴무시간이 보장될 뿐만 아니라 교대근무도 가능해져 근무여건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공사 현장에 감리원의 공백이 사라짐으로써 안전관리가 상시적으로 이루어지게 되며, 상주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