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8 (토)

  • 구름조금동두천 16.5℃
  • 구름많음강릉 19.0℃
  • 구름조금서울 19.0℃
  • 구름조금대전 17.2℃
  • 맑음대구 16.9℃
  • 구름많음울산 19.3℃
  • 흐림광주 20.2℃
  • 흐림부산 19.6℃
  • 구름조금고창 16.6℃
  • 흐림제주 22.8℃
  • 구름조금강화 18.2℃
  • 구름조금보은 16.1℃
  • 구름조금금산 15.6℃
  • 흐림강진군 20.5℃
  • 구름많음경주시 16.9℃
  • 흐림거제 18.7℃
기상청 제공

서울교통공사 노사, 경영정상화 노사공동협의체 구성 등 합의

임금 및 단체협상 노사 최종합의…공익서비스비용 국비보전 공동건의 등 의견 일치

URL복사

    


 서울교통공사(이하 공사)가 13일 24시 경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위원장 김대훈)·서울교통공사통합노동조합(위원장 김철관)과 임금 및 단체협상(이하 임단협) 사항에 대해 서로 합의를 이뤘다.

 이에 따라 14일 예고하였던 노동조합의 파업은 시행되지 않으며, 1~8호선 전 구간의 열차는 평소와 같이 정상 운행한다.

 공사와 노동조합 양측은 13일 오전부터 임단협 본교섭을 진행하였으나, 서로 간 의견이 달라 정회와 재개를 반복하며 진통을 겪었다. 그러나 오랜 대화 끝에 결국 합의안을 이끌어내는 데 성공했다.

 합의안의 주요 내용은 ▲경영정상화는 노사공동협의체를 구성해 논의 후 추진 ▲공익서비스(무임수송) 국비보전 정부·서울시에 노사 공동으로 건의 ▲심야 연장운행 페지·7호선 연장구간(까치울~부평구청) 이관 관련 근무조건 별도 협의 ▲임금은 작년과 동일 수준, 강제적 구조조정 없음이다.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노·사간 협상이 오랫동안 이어지는 동안시민 여러분께 불안감을 드려 송구하다.”라며, “노·사 모두 재정난 해소를 위해 공익서비스 비용의 국비보전은 꼭 필요하다고 공감하는 만큼, 앞으로도 상호 양보와 협력의 모범적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위기상황을 함께 헤쳐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포토



오피니언

더보기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