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9 (일)

  • 흐림동두천 21.2℃
  • 흐림강릉 21.7℃
  • 구름많음서울 23.2℃
  • 맑음대전 23.6℃
  • 맑음대구 21.8℃
  • 구름조금울산 22.5℃
  • 맑음광주 22.7℃
  • 구름조금부산 23.9℃
  • 맑음고창 22.7℃
  • 구름조금제주 26.0℃
  • 흐림강화 22.1℃
  • 맑음보은 20.0℃
  • 구름조금금산 19.2℃
  • 맑음강진군 21.7℃
  • 구름조금경주시 22.1℃
  • 맑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철도기술

철도연, 세계를 이끌‘2021년 명품 K-철도기술’선정

고속철도 터널 폭발음 저감 후드, 최우수 기술 선정

URL복사

      

           ‘2021년 명품 K-철도기술최우수 기술로 선정된 고속철도 터널 폭발음 저감 후드’ >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하 철도연’, 원장 한석윤)철도기술 국내를 넘어 세계적 명품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철도연의 유망 기술 중 3 기술 ‘2021년 명품 K-철도기술 선정했다.


      명품 K-철도기술 전통철도기술4차 산업혁명 기술융합 똑똑한 철도기술, 여기에 한국문화 한국의 우수성더한 계 최고 수준의 우수한 기술로 육성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도입했다.


      기술의 우수성, 사업화 및 일자리 창출을 통한 사회·경제적 효과 등을 평가하여 선정했다. 선정된 기술후속 사업 지원, 특허 등 지식재산권 관리, 인증, 홍보 등 맞춤형 지원으로 세계적 명품으로 완성하고 상용화할 계획이다.

 

      철도연의 명품 K-철도기술최우수 기술고속철도 터널 폭발음 저감 후드 기술(김동현 철도연 수석연구원)이 선정됐다. 우수기술은 접이식 컨테이너 기술(김학성 철도연 책임연구원)인이동체 기반 철도시설물 점검 자동화 시스템(윤혁진 철도연 책임연구원)이 선정됐다.

 

      최우수 기술로 선정된 고속철도 터널 폭발음 저감 후드 기술은 고속열차가 터널에 진입할 때 터널 내부의 압력 변화로 인해 터널 출구에서 폭발음과 같이 발생하는 충격성 소음과 진동을 획기적으로 줄인 기술이다.


      터널 폭발음 저감 성능84%일본, 독일, 중국 등 터널 후드 구조체 저감 성능 50%에 비해 30% 이상 우수한 세계 최고 성이다. 시속 250km의 중부내륙철도와 춘천~속초 고속화철도 설계 등에 적용됐다.

 

      참고자료: 터널폭발음 저감후드 기술 소개 영상: https://youtu.be/ZQmxxLyXKXw

 

      우수기술로 선정된 접이식 컨테이너화물이 없는 빈 컨테이너 접어 부피를 1/4로 줄이는 새로운 개념컨테이너이다. 접이식 테이너 4개를 쌓으면 일반 컨테이너 1개와 부피가 같아져 빈 컨테이너 운송 및 보관 시 최대 75%까지 비용 절감이 가능하다


      또한, 교역은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데 반해, 국가 및 대륙 간 심해지고 있는 무역 불균형으로 생긴 컨테이너 부족과 이로 인한 물류비용 해소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국내와 미주 및 동남아 노선에서 철도 및 도로, 해상을 통해 시범운영 중이다.

 

      우수기술로 선정된 인이동체 기반 철도시설물 점검 자동화시스템은 작업자의 육안점검으로 진행되고 있는 철도시설물 점검을 자동화하여 점검시간을 70% 이상 줄이는 기술이다 철도운영 환경에 특화된 무인 이동체와 위치추적 기술, 시험평가 기술 등을 통해 작업자가 접근하기 어려운 교량, 송전철탑 등의 시설물 점검까지 가능해졌다. 현재 현장시범 운영 중이며, 상용화를 위해 시스템을 개선하고 있다.

 

      철도연은 명품 K-철도기술로 선정된 기술국내외 실용화가 속도감 있게 이루어지도록 기술별 맞춤 지원 진행한다아깝게 선정되지 못한 기술도 기술의 완성도를 높여 명품화로 실현되도록 연구개발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한석윤 철도연 원장코로나19의 불확실한 상황에서 K-철도기술이 국민에게 희망을 주길 바란다한국 철도기술이 국내를 넘어 세계를 이끄는 명품 K-철도기술 완성되도록 끊임없는 연구개발 기술혁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배너

포토



오피니언

더보기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