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9 (월)

  • 맑음동두천 17.5℃
  • 맑음강릉 22.9℃
  • 맑음서울 16.4℃
  • 맑음대전 20.3℃
  • 맑음대구 21.8℃
  • 맑음울산 22.1℃
  • 맑음광주 18.4℃
  • 맑음부산 18.4℃
  • 맑음고창 15.9℃
  • 맑음제주 15.9℃
  • 맑음강화 12.4℃
  • 맑음보은 19.3℃
  • 맑음금산 18.1℃
  • 맑음강진군 18.3℃
  • 맑음경주시 22.0℃
  • 맑음거제 17.2℃
기상청 제공

책속의 톡톡

길을 지우며 길을 걷다

URL복사

                    길을 지우며 길을 걷다




앞만 보지 말고 옆을 보시라

버스를 타더라도 맨 앞자리에 앉아서

앞만 보며 추월과 속도의 불안에 떨지 말고

창밖 풍경을 바라 보시라


기차가 아름다운 것은

앞을 볼 수 없기 때문이지요

창밖은 어디나 고향 같고

어둠이 내리면 지워지는 풍경 위로 

선명하게 떠오르는 얼굴 들


고통스러울지라도

우리를 밟고 가는 이에게 돌을 던지지는 말아야지요

누군가 등 뒤에서 꼭 같이 뒤통수를 후려칠지도 모르니

앞서는 이에게 미혹되지 말고

뒤에 오는 이를 무시하지도 말아야겠지요


일로 매진(一路邁進)의 길에는 자주 코피가 쏟아지고

휘휘 둘러보며 가는 길엔 들꽃들이 피어납니다.


평화의 걸음걸이는 느리더라도 함께 가는 것.


오로지 앞만 보다가 화를 내고 싸움을 하고

오로지 앞만 보다가 마침내 전쟁이 터집니다


더불어 손잡고 발밑의 개미 한 마리

풀꽃 한 송이 살펴보며 가는 생명 평화의 길


한 사람의 천 걸음 보다

더불어 손을 잡고 가는 모두의 한 걸음이 더 소중하니

앞만 보지 말고 옆을 보시기 바랍니다.




이원규 에세이 집<길을 지우며 길을 걷다>중에서 

배너

포토



오피니언

더보기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