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8 (금)

  • 맑음동두천 23.1℃
  • 구름많음강릉 23.5℃
  • 맑음서울 23.5℃
  • 구름많음대전 23.2℃
  • 흐림대구 22.2℃
  • 흐림울산 19.8℃
  • 흐림광주 19.4℃
  • 부산 19.9℃
  • 흐림고창 20.7℃
  • 제주 21.4℃
  • 맑음강화 23.7℃
  • 구름많음보은 22.1℃
  • 흐림금산 21.4℃
  • 흐림강진군 20.4℃
  • 흐림경주시 20.9℃
  • 흐림거제 20.3℃
기상청 제공

부산교통공사 노사, 임금협상 ‘최초 무쟁의 교섭 타결’

공사 설립 이후 최초 쟁의발생, 조정절차 없는 평화적 노사교섭 진행
임금 인상분 25%(약18억원)는 취약계층 지원키로 해 눈길

URL복사


    부산교통공사 이종국 사장(오른쪽)과 임은기 노동조합 위원장이 9일 임금협상안에 서명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부산교통공사 제공)


부산교통공사(사장 이종국)9일 범천동 소재 본사에서 이종국 사장과 임은기 노조 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임금협약을 체결했다.

 

부산교통공사 노사는 2020년 임금협상을 공사 설립 이후 최초로 노동조합의 쟁의발생 결의 및 노동위원회 조정절차를 거치지 않고 자율적으로 타결했다.

특히, 정부지침인 2.8% 임금인상 분 중 25%(18억원)에 대해서는 부산광역시 내 취약계층에 지원키로 노사가 뜻을 모았다.

 

이는 코로나 19 사태로 유례없는 경기침체 등에 따른 위기 상황을 함께 극복하고 공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는 노사공감대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부산교통공사 이종국 사장은 코로나19 등 경영환경이 급격하게 악화되는 상황에서 노사가 힘을 모아야 한다는 공감을 통해 합리적인 의견을 도출할 수 있었다올해 노사의 평화적 교섭타결을 원동력으로 화합과 상생의 노사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시민들에게 더욱 더 안전하고 편리한 도시철도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포토



오피니언

더보기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