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5 (토)

  • 흐림동두천 25.7℃
  • 흐림강릉 29.0℃
  • 구름많음서울 26.7℃
  • 구름조금대전 29.0℃
  • 구름많음대구 32.7℃
  • 구름많음울산 30.3℃
  • 구름조금광주 28.9℃
  • 구름조금부산 27.4℃
  • 맑음고창 27.6℃
  • 구름조금제주 30.2℃
  • 흐림강화 24.9℃
  • 구름조금보은 25.9℃
  • 맑음금산 27.9℃
  • 구름조금강진군 27.0℃
  • 구름많음경주시 29.6℃
  • 구름조금거제 26.6℃
기상청 제공

책속의 톡톡

돌아보면 인생은 겨우 한나절

             돌아보면 인생은 겨우 한나절

어릴 때부터
누군가를 막연하게 기다렸어요.
서산머리 지는 해 바라보면
까닭 없이 가슴만 미어졌어요.
돌아보면 인생은 겨우 한나절
아침에 복사꽃 눈부시던 사랑도
저녁에 놀빛으로  저물어 간다고
어릴 때부터
예감(豫感) 이 먼저 와서 가르쳐 주었어요.

이제야
마음을 다 비운 줄 알았더니
수양버들 머리 풀고 달려오는 초여름
아직도 초록색 피 한 방울로 남아 있는 그대 이름...

아시나요?
종일토록 아무 생각 없이  태양만 바라보고 있어도
그대가 태양이 된다는 사실을 가르쳐 주기 위해
해바라기는 여름이 다 가도록
그대 집 마당 가에 서 있습니다.


 

​                       그림 : 이외수


가을이 오면
그대 기다리는 일상을 접어야겠네.
간이역 투명한 햇살 속에서
잘디잔 이파리마다 황금빛 몸살을 앓는 탱자나무 울타리
기다림은 사랑보다 더 깊은  아픔으로 밀려드나니
그대 이름 지우고 종일토록 내 마음 눈 시린 하늘 저 멀리
가벼운 새털구름 한 자락으로나  걸어 두겠네.

어쩌자고 하늘은 저리 높은가...
이 풍진세상(風塵 世上)  에 가을빛 짙어
날아가는 기러기 발목에 그대 눈물 보인다.

과거를 묻지 마세요.
겨울이 너무 깊어 사랑조차 증거가 인멸(湮滅) 되었습니다.
올해도 무기질(無機質)의  시간이나 파먹으면서
시정 잡배(市井雜輩)로 살았습니다.
법률(法律)은  개뿔도 모르지요.
그래도 희망을 목 조르지는 않았으므로
저는 무죄(無罪)를 주장합니다.




 이외수<돌아보면 인생은 겨우 한나절>에서

배너

포토



오피니언

더보기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