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7 (목)

  • 흐림동두천 18.6℃
  • 흐림강릉 22.6℃
  • 흐림서울 20.9℃
  • 흐림대전 22.2℃
  • 대구 20.7℃
  • 흐림울산 20.5℃
  • 광주 17.9℃
  • 부산 20.1℃
  • 흐림고창 19.9℃
  • 제주 19.7℃
  • 구름많음강화 19.5℃
  • 흐림보은 20.5℃
  • 흐림금산 19.0℃
  • 흐림강진군 19.2℃
  • 흐림경주시 19.5℃
  • 흐림거제 19.1℃
기상청 제공

오늘의 시

집으로 가는 길

URL복사

  집으로 가는 길


 

풍랑 일렁이는
잿빛 도시의 바다에
고독한 섬처럼
행인 불쑥 마주치면
그 섬들 에돌아
집으로 가야 하네

빌딩 숲 사이로
헤집고 얼굴 내미는
기죽은 석양 맞으며
남루한 그림자
가슴 시리게 매달고
집으로 가야 하네

숯덩이가 되도록
밖으로 내몰리다
수척해진 가장의 몸
낯선 곳에 둘 수 없어
무거운 발길 재촉해
집으로 가야 하네

단 하루를 살다
장렬하게 세상 떠나는
하루살이처럼
완전히 탈진하여
이불 속이 더욱 간절한
집으로 가야 하네

가자!
가자!
비록 바람이라도
하늘로 비상할 수 있는
풍선 여러 개 사 들고 

집으로 가자!



공석진 <'집으로 가는 길'>

배너

포토



오피니언

더보기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