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0 (수)

  • 맑음동두천 2.6℃
  • 맑음강릉 8.9℃
  • 맑음서울 2.9℃
  • 맑음대전 6.4℃
  • 맑음대구 7.0℃
  • 맑음울산 8.1℃
  • 맑음광주 7.3℃
  • 맑음부산 8.5℃
  • 맑음고창 6.4℃
  • 맑음제주 11.2℃
  • 맑음강화 3.0℃
  • 맑음보은 5.1℃
  • 맑음금산 5.3℃
  • 맑음강진군 8.7℃
  • 맑음경주시 8.0℃
  • 맑음거제 9.5℃
기상청 제공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 철도노조 파업에 대국민 사과

예고된 파업 막지 못해 송구…수험생 등 국민 불편 줄이기 우선
안전 위해 KTX 등 감축 운행 불가피… 열린 대화로 조속 해결 최선



한국철도 손병석 사장은 전국철도노동조합이 20일 오전 4시를 기해 전면파업에 들어감에 따라 서울 용산구에 있는 서울사옥 대강당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 불편을 줄이기 위해, 모든 자원을 동원해 안전하게 열차를 운행하고 대화로 빠른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손병석 사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예고된 파업을 막기 위해 30여 차례에 걸쳐 노조와 교섭을 진행했으나 임금인상, 인력 충원 등 주요 쟁점에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출퇴근 시간에는 수도권전철을 최대한 운행해 불편을 줄여 나가겠지만 안전을 위해 KTX 등 열차 운행을 줄이게 되었다”고 이해를 구했다.


특히 “논술과 수시면접 등 대학입시를 치르기 위해 열차를 이용하는 수험생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노동조합과 파업에 참가하는 직원들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모든 것을 한꺼번에 관철시키는 파업이 아니라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면서 대화로 문제를 차근차근 풀어나가는 것”이라고 호소했다.


아울러 “조금 늦더라도, 조금 불편하더라도 모든 자원을 동원해 최대한 안전하게 열차를 운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손병석 사장은 마지막으로 “노조와 열린 자세로 대화해 이번 사태를 가급적 빠른 시일내에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철도 노사는 2019년도 임금교섭을 지난 5월 22일부터  10일까지 교섭을 진행했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했고 철도노조는 10월 11일 9시부터 14일 9시까지 파업에 돌입했었다.
    * 보충교섭 횟수 16회


10월 8일부터 진행된 근무체계 개편 보충교섭은 10월 29일 노조에서 결렬을 선언했다. 이후 파업 찬반투표(11일~13일)를 실시(53.9%찬성)했으며 11월 18일 오전부터 19일 정오까지 진행된 집중교섭에서도 접점을 찾지 못했고, 노조에서 교섭중단을 선언하고 파업에 돌입했다.
    * 보충교섭 횟수 34회 


<< 임금 및 보충교섭 쟁점 사항 >>

주요 쟁점사항

세부 내용

인건비 정상화

조합

인건비 부족분 92억 원(간부급에서 자구책 요구)

공사

연차 촉진 및 이월 등 해결

정률수당 정액화

조합

지급기준을 19년 기본급으로 현실화(실적급 재원활용)

공사

지급기준을 현실화(조정수당 지급률 조정)

교대

근무개편

도입

유형

조합

32교대를 42교대로 전면 변경 시행(‘20.1.1.)

공사

42교대, 32교대, 변형일근제, 변형야간격일제 도입

근무

기준

조합

정근무 폐지, 교대시간 인정, 휴일 수 일근자 수준 확보

공사

42교대 시범운영 기준을 유지(지정근무 유지)

인력충원

조합

42교대로 전환과 안전인력으로 4,654명 증원

공사

정부에 증원건의(1,865, 직무진단 결과 반영)

공 공 성

강 화

조합

KTX-SRT통합,

자회사 직원 직고용 및 임금80% 수준 인상(원하청협의체 운영)

공사

교섭대상 아님(교섭 마무리 후 운영)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