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8 (금)

  • 맑음동두천 5.1℃
  • 맑음강릉 10.3℃
  • 맑음서울 7.3℃
  • 맑음대전 6.9℃
  • 맑음대구 9.5℃
  • 맑음울산 11.3℃
  • 구름조금광주 9.2℃
  • 맑음부산 13.3℃
  • 맑음고창 7.0℃
  • 맑음제주 13.3℃
  • 맑음강화 6.0℃
  • 맑음보은 2.2℃
  • 맑음금산 3.0℃
  • 맑음강진군 9.9℃
  • 맑음경주시 6.9℃
  • 맑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서울 2호선 지하철 100칸 신형으로…노후전동차 65% 교체

서울교통공사, 지난해 200칸 교체 이어 올해까지 100칸 차량기지 추가 입고
CCTV‧공기질 개선장치 증설, 고장 정보 실시간 전송 스마트 시스템 탑재..안전‧쾌적↑
2호선 잔여 교체대상 160칸 '22년까지 순차 제작, 3·4·5·7·8호선도 교체 예정

         

           서울지하철 2호선 신형전동차


서울지하철 2호선의 노후전동차 100칸이 신형으로 교체된다. 서울교통공사(사장 김태호) 작년 200칸을 교체한 데 이어, 올해 100칸을 차량기지로 추가 입고한다고 밝혔다. 이렇게 되면 2호선 노후전동차 총 460칸 중 65%300칸이 신형으로 바뀐다.

      

       올해 반입 예정인 100칸 중 60칸은 이미 차량기지로 입고됐다. 그 중 가장 먼저 입고된 1개 편성(10)1022()부터 영업운행을 개시해 시민들에게 첫 선을 보였다. 나머지 90칸은 철도차량 안전승인, 시운전 등을 거쳐 내년 1분기 중 모든 차량이 실제 운행을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도입되는 신형전동차는 지난해 교체한 1차분 200칸과 비교해 안전성과 쾌적성, 친환경성이 더 높아졌다.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 설치수량을 칸 당 2대에서 4대로 늘려 사각지대를 없앴고 공기질 개선장치도 칸 당 2대에서 4대로 증설했다. 모터의 특성을 이용해 정차하면서 전기를 만들어내는 전기 회생제동 최적화 기술을 적용해 정차소음 감소, 전력소비량 절감, 정위치정차율 향상, 미세먼지 저감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스마트 실시간 정보제공시스템이 탑재돼 고장발생 시 관련 정보를 종합관제단과 차량사업소에 전송해 신속한 응급조치가 가능해진다. 또한 실시간으로 감지된 주요장치의 정보가 저장돼 사전 정비 지원 등 유지보수에 활용할 수도 있다.

 

        전동차 내부와 외부 디자인도 달라졌다. 전면부에 과감한 곡선형 디자인을 입히고 시각적으로 하부에 안정감을 줄 수 있도록 구현했다. 객실 연결통로 벽면과 입석손잡이에는 2호선의 노선 색인 초록색 계열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1차분 신형전동차에서 새롭게 선보였던 시설물은 2차분에도 그대로 적용된다. 넓어진 객실의자(7인석6인석), 비상탈출용 사다리, 출입문 개폐표시등, LED, 객실안내표시장치 추가 설치(칸 당 46) 등이 해당된다. 또한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을 위한 차량 간 연결통로 문턱 제거와 너비 확장(780 1,200)도 동일하다.


            서울교통공사는 신형전동차에 대해 한국장애인개발원과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F, Barrier Free) 인증절차를 추진 중에 있다.


       서울교통공사는 신형전동차의 안전성을 검증하기 위해 국가지정 검사기관(한국철도기술연구원), 전문기관(케이알이앤씨)과 합동으로 6단계 품질안전 검증시스템을 시행했다. 아울러 철도안전법 철도차량기술기준에 따라 충돌, 화재, 주행, 전기, 성능, 인터페이스, 운용 및 유지관리, 운용한계 등에 대한 검증절차를 거쳐 안전성을 인정받았다.

 

       이번 노후전동차 신형교체는 서울교통공사가 '15년부터 '22년까지 3차에 걸쳐 추진하는 서울지하철 23호선 신형전동차 교체(610) 사업 중 2차에 해당한다. 공사는 지난해 1차로 2호선 200칸 교체를 완료, 운행 중인 데 이어, 2차로 올해 100, '20114칸 등 총 214칸을 순차 도입해 바꾼다는 계획이다. 나머지 46칸은 내년 3월부터 223월까지 반입 예정이다.

             1차분은 다원시스, 2차분은 현대로템이 제작한다.

             3차는 총 196(2호선 46, 3호선 150) 교체를 목표로 내년 3월부터 2022320일까지 반입될 예정이다.

 

       서울교통공사는 2·3호선 전동차와 마찬가지로 4578호선 1,304칸도 교체할 예정이다. 5·7호선 신형전동차 336칸은 올해 5월 계약을 마쳤고 4호선 210칸은 올해 발주 예정이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공사와 서울시는 수송원가에도 못 미치는 운임, 무임승차 비용, 환승 할인 등으로 인한 어려운 재정여건 속에서도 시민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