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 (토)

  • 구름많음동두천 22.2℃
  • 구름조금강릉 21.8℃
  • 구름많음서울 23.3℃
  • 구름많음대전 21.6℃
  • 흐림대구 22.2℃
  • 흐림울산 19.9℃
  • 흐림광주 19.9℃
  • 흐림부산 19.5℃
  • 구름많음고창 19.7℃
  • 흐림제주 20.0℃
  • 구름많음강화 20.7℃
  • 구름많음보은 21.0℃
  • 구름많음금산 20.2℃
  • 구름많음강진군 20.0℃
  • 흐림경주시 20.4℃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오늘의 시

                벌레 먹은 나뭇잎
                                                       이생진


나뭇잎이 벌레 먹어서 예쁘다
귀족의 손처럼 상처 하나 없이
매끈한 것은
어쩐지 베풀 줄 모르는
손 같아서 밉다

떡갈나무 잎에 벌레 구멍이 뚫려서
그 구멍으로 하늘이 보이는 것은 예쁘다
상처가 나서 예쁘다는 것은
잘못인 줄 안다
그러나 남을 먹여 가며
살았다는 흔적은
별처럼 아름답다.



*교보생명은 광화문 글판 '가을 편'에
  이생진 시인의 시 '벌레 먹은 나뭇잎'의 글귀가 실린다고 2일 발표했다.
이생진 시인은 섬과 바다의 아름다움을 노래한 대표적 원로 시인이다.

배너

포토



오피니언

더보기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