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8 (수)

  • 구름조금동두천 20.8℃
  • 흐림강릉 20.9℃
  • 흐림서울 23.7℃
  • 대전 21.7℃
  • 박무대구 22.1℃
  • 박무울산 21.7℃
  • 광주 22.6℃
  • 박무부산 23.0℃
  • 흐림고창 22.1℃
  • 흐림제주 25.9℃
  • 구름많음강화 21.1℃
  • 흐림보은 20.3℃
  • 구름많음금산 20.2℃
  • 구름조금강진군 23.4℃
  • 맑음경주시 21.8℃
  • 흐림거제 24.1℃
기상청 제공

고사성어

담하용이[ ] :  말하는 것이야 어찌 어렵겠느냐는 말로, 좋은 말이건 나쁜 말이건 쉽사리 말을 하는 것은 삼가야 한다는 뜻.                    

(談 : 이야기할 담, : 어찌 하, : 안존할 용, : 쉬울 이)


[유래] 한서()》 〈동박사편()〉에 나오는 말이다.


전한() 때의 문인 동방삭은 산둥성[] 염차() 출신으로, 막힘이 없는 유창한 변설과 유머에 능해 무제()의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측근으로서 무제의 뜻을 받기만 한 것이 아니라 황실의 사치를 간하는 근엄함도 갖추었다. 무제가 장안 근처에 황실 전용의 사냥터 상림원()을 만들려 할 때 그는 국고를 비게 하고 백성의 삶의 터전을 빼앗는 것이라며 반대했지만 무제는 이를 듣지 않았다. 또 그가 부국강병책을 건의했지만 그것도 채택되지 않았다. 그러자 그는 '객난()', '비유선생지론()' 등을 써서 무제를 간하였다. 담하용이란 말은 비유선생지론에 나오는 말이다. 이 작품은 비유선생과 오왕이라는 허구의 인물이 담화하는 형식으로 이루어졌다.

비유선생은 오왕을 섬긴 지 3년이 지나도록 자기 의견을 조금도 말하지 않았다. 오왕이 어이가 없어서 계속 의견을 말할 것을 요청했지만 선생은 여전히 말이 없었다. 오왕이 나중에는 안달이 나서 무슨 말이든지 해보라고 하자, 비유선생은, "좋습니다. 입을 여는 것은 간단한 일입니다." 하고는, 역사 이래 임금을 간하다가 죽은 충신 이름을 행적과 함께 풀어낸 후 "입을 열기가 어찌 그리 쉬운 일이겠습니까()?" 하였다.

담하용이란 이와 같이 입으로야 어떤 말이라도 할 수 있다는 뜻으로, 스스로 말을 삼가고 행동을 근신하라는 의미가 담겨 있다.


자료 : 두산백과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