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3 (금)

  • 구름많음동두천 22.2℃
  • 흐림강릉 25.3℃
  • 구름많음서울 25.2℃
  • 흐림대전 22.7℃
  • 흐림대구 24.2℃
  • 구름많음울산 24.3℃
  • 구름조금광주 25.2℃
  • 흐림부산 25.7℃
  • 구름조금고창 23.6℃
  • 구름많음제주 26.2℃
  • 구름많음강화 21.1℃
  • 흐림보은 20.3℃
  • 흐림금산 20.2℃
  • 구름많음강진군 23.5℃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5.9℃
기상청 제공

철도기획/경영/재무

한국철도공사<해명> ‘철도공사, 2018년도 회계 수정’

    < 관련 보도 내용(조선일보 8.20) >

감사원 공공기관 결산 감사결과 코레일이 지난해 회계 처리 과정에서 1050억원 적자를 3943억원 흑자로 부풀림

 

기업 경영 실적을 좋게 보이려고 이익을 부풀리는 사실상의 분식회계

아니냐는 의혹

 

6월 코레일이 2018년 공공기관 경영평가에서 받은 B등급이라는 실적을 바탕으로 임직원에게 성과급을 지급한 것은 결과적으로 국민에게 피해를 끼치는 일임


<한국철도공사 입장>


한국철도공사는 고의로 수익을 과다계상하는 분식회계를 시도한 사실이 없음.

 

20186월 용산역세권 토지 환수에 따라 토지를 재평가한 결과, 발생한 재평가이익(23,153억원)에 따른 법인세 6,367억원을 그동안의 이월결손금(9,469)을 반영해 이연자산법인세 수익(법인세납부의무를 면제받는 이익)으로 계상했음

 

그러나 2017년도 법인세법 개정으로 이월결손금 공제한도가 60%로 축소되었는데, 이를 철도공사 및 회계감사법인(삼정KPMG)이 인식하지 못해 100%로 반영했고 이것이 감사원의 결산심사 과정에서 제기되어 과다계상된 부분(3,943)을 수정한 것임

 

이연법인세 회계는 매우 복잡한 산식을 거치므로 통상 회계감사법인의 자문을 거쳐 시행하는데, 본 건에 대해서는 감사원 및 관계부처에서도 회계적기술적 오류로 판단하고 있으며 분식회계의 고의는 없는 것으로 보고 있음.

 

또한 한국철도공사의 회계 수정은 정부경영평가 결과와 무관함

 

이번 회계수정으로 철도공사의 부채비율은 종전 217%에서 237%로 증가하는데 이는 공기업 경영평가에서 0.017점 감점사항으로 경영평가 순위에는 영향이 없으며, 관계부처에서도 이를 기 확인함 다시 말하면, 순위변동을 가져오지 않은 0.017점을 향상을 위하여 고의로 수익을 과다 계상할 동기가 없음

 

한국철도공사는 향후 보다 정확한 경영지표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회계시스템을 보완해 나가겠음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