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2 (금)

  • 흐림동두천 19.0℃
  • 구름많음강릉 18.5℃
  • 구름많음서울 20.2℃
  • 구름많음대전 20.2℃
  • 구름많음대구 22.7℃
  • 흐림울산 20.6℃
  • 구름많음광주 20.9℃
  • 구름많음부산 21.7℃
  • 구름많음고창 19.3℃
  • 구름많음제주 22.1℃
  • 구름많음강화 19.2℃
  • 흐림보은 19.7℃
  • 흐림금산 19.7℃
  • 구름많음강진군 20.3℃
  • 구름조금경주시 21.7℃
  • 구름조금거제 21.0℃
기상청 제공

부산교통공사 노사 극적으로 합의… 12일 첫차부터 정상운행

신규인력 540명 채용, 근무형태 개선, 임금 0.9% 인상 등 합의
12일부터 부산도시철도 1~4호선 100% 정상운행


 

부산교통공사 노사가 통상임금 해소 등을 위한 단체교섭에서 진통 끝에 합의하면서 부산도시철도 파업도 이틀 만에 종료하게 됐다.

 

부산교통공사(사장 이종국)11일 저녁 630분부터 금정구 소재 노포차량사업소에서 재개된 노사 협상에서 통상임금 미래 발생분을 포함한 신규인력 540명 채용, 임금 0.9% 인상 등을 주 내용으로 하는 데 노사가 잠정합의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과거분(2013~2019) 통상임금은 법원 판결에 따르기로 했다. 이번 잠정합의안은 대의원대회와 조합원 총투표를 거쳐 정식으로 발효된다.

 

이에 따라 지난 10일 시작된 파업은 만 2일 만에 종료되고, 전 열차는 12일 첫차부터 정상 운행된다.

 

노사는 지난 4월부터 총 14차례에 걸쳐 교섭을 진행해 왔다. 지난 9일 타결 직전까지 갔던 협상은 임금인상률을 둘러싼 입장차를 좁히지 못한 채 결렬됐다. 그러나 11일 재개된 교섭에선 시민 불편을 막아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며 협상에 물꼬가 트였다.

 

한편 공사는 대거 충원될 인력을 바탕으로 도시철도 비상상황 대응능력도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산교통공사 이종국 사장은 파업으로 인한 불편을 감내해 주신 시민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이번 합의로 상생과 협력의 노사관계를 구축해 한층 발전된 도시철도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