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7 (일)

  • 구름많음동두천 25.2℃
  • 흐림강릉 22.3℃
  • 구름많음서울 27.4℃
  • 흐림대전 26.7℃
  • 흐림대구 23.2℃
  • 구름많음울산 21.5℃
  • 광주 23.2℃
  • 구름많음부산 22.7℃
  • 흐림고창 21.5℃
  • 흐림제주 23.1℃
  • 흐림강화 26.7℃
  • 흐림보은 25.0℃
  • 흐림금산 25.1℃
  • 구름많음강진군 23.7℃
  • 구름많음경주시 21.6℃
  • 구름조금거제 22.7℃
기상청 제공

오늘의 시

                    사람의 됨됨이

            

                                   

가난하다고
다 인색(吝嗇) 한 것은 아니다
부자라고
모두가 후(厚) 한 것도 아니다
그것은 사람의 됨됨이에 따라 다르다. 
 
후(厚)함으로 하여
삶이 풍성(豊盛) 해지고
인색(吝嗇) 함으로 하여
삶이 궁색(窮塞) 해 보이기도 하는데
생명(生命)들은 어쨌거나
서로 나누며 소통(疏通) 하게 돼 있다.

그렇게 아니하는 존재(存在)는
길가에 굴러 있는

한낱 돌멩이와 다를 바 없다. 
 
나는 인색(吝嗇) 함으로 하여
메마르고 보잘것없는

인생(人生)을 더러 보아 왔다
심성(心性) 이 후(厚) 하여
넉넉하고 생기(生氣)에 찬

인생(人生)도 더러 보아 왔다.



인색(吝嗇) 함은 검약(儉約)이 아니다
후(厚) 함은 낭비(浪費)가 아니다.


인색(吝嗇) 한 사람은
자기 자신(自己自身)을 위해 낭비(浪費) 하지만
후(厚) 한 사람은
자기 자신에게는 준열(峻烈) 하게 검약(儉約) 한다. 
 
사람 됨됨이에 따라
사는 세상(世上)도 달라진다
후(厚) 한 사람은 늘 성취감(成就感)을 맛보지만
인색(吝嗇) 한 사람은 먹어도 늘 배가 고프다.


천국(天國)과 지옥(地獄)의 차이(差異)다.


박경리 유고 시집, <버리고 갈 것만 남아서 참 홀가분 하다>중에서​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