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3 (수)

  • 구름많음동두천 23.3℃
  • 맑음강릉 27.3℃
  • 구름많음서울 24.2℃
  • 박무대전 23.8℃
  • 연무대구 24.4℃
  • 흐림울산 24.9℃
  • 박무광주 21.6℃
  • 박무부산 22.4℃
  • 구름많음고창 22.3℃
  • 박무제주 22.3℃
  • 구름많음강화 23.0℃
  • 구름많음보은 23.2℃
  • 구름많음금산 18.9℃
  • 흐림강진군 22.1℃
  • 흐림경주시 25.0℃
  • 흐림거제 24.8℃
기상청 제공

서울 지하철 2호선, 내년 3월 ICT기반‘스마트 스테이션’탈바꿈

서울교통공사,2호선에 ICT기반 역사 통합관리시스템 구축 착수...’20년 3월 완료
3D맵·지능형CCTV·IoT센서 통해 상시 입체적 모니터링 가능...안전·보안·운영효율⬆
기존 모니터링 시스템 개량해 추진, LG유플러스 컨소시엄 3일 착수 보고
김태호 사장 “스마트 스테이션을 미래형 도시철도 역사 관리 시스템의 표준으로 정립할 것”

        군자역에서 역 직원이 3D맵을 통해 대합실 CCTV 영상을 확인하고 있다


20184월부터 서울 지하철 5호선 군자역에서 시범적으로 운영된 스마트 스테이션이 2호선 역에 본격 도입된다.

 

서울교통공사(사장 김태호)는 현재 분산돼 있는 분야별 역사 관리 정보를 정보통신기술(ICT)을 기반으로 통합 관리할 수 있는 스마트 스테이션을 내년 3월까지 2호선 50개 전 역사에 구축한다고 밝혔다.

 

앞서 군자역에 스마트 스테이션을 시범 구축한 결과 역사 순회시간이 평균 28분에서 10분으로 줄고 돌발 상황 시 대응시간이 평균 11분에서 3분으로 단축되는 등 안전과 보안, 운영 효율 향상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확대를 결정했다.

 

스마트 스테이션이 도입되면 3D, IoT센서, 지능형 CCTV 등이 유기적으로 기능하면서 하나의 시스템을 통해 보안, 재난, 시설물, 고객서비스 분야 등에서 통합적인 역사 관리가 가능해 진다.

 

3D맵은 역 직원이 역사 내부를 3D 지도로 한 눈에 볼 수 있어 화재 등 긴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위치와 상황을 기존 평면형 지도보다 좀 더 정확하고 입체적으로 파악하고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해준다.

 

지능형 CCTV는 화질이 200만 화소 이상으로 높고 객체인식 기능이 탑재돼 있어 제한구역에 무단침입이나 역사 화재 등이 발생했을 때 실시간으로 알려준다. 지하철 역사 내부를 3차원으로 표현함으로써 위치별 CCTV 화면을 통한 가상순찰도 가능하다. 기존 CCTV2008년 설치된 것으로, 화질이 40만 화소에 불과해 대상물 식별에 한계가 있었다.

 

서울교통공사는 기존 통합 모니터링 시스템을 개량하는 방식으로 2호선 도입을 추진한다. 이와 관련해 LG유플러스 컨소시엄(LG유플러스, 롯데정보통신, 하이트론씨스템즈)과 지난달 계약을 체결하고 3일 착수보고회를 갖는다. 사업비는 119억 원이다.

 

착수보고회는 오후 2시부터 서울교통공사 본사에서 개최된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박길호 롯데정보통신 부문장, 최영덕 하이트론씨스템즈 대표이사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계약에는 시설물 장애 등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각 부서에서 운용 중인 IoT 단말 수집 정보를 표준화하고 LTE-R 기반의 IoT 플랫폼을 구축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또한 군자역에 적용된 스마트 스테이션 기능을 보완하는 작업이 동반된다.

 

휠체어를 자동으로 감지하여 역 직원에게 통보해 주는 기능을 추가하는 등 교통약자 서비스를 강화하고 역 직원이 역무실 밖에서도 역사를 모니터링 할 수 있도록 모바일 버전을 구축하는 것이 주요 개선사항이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2호선을 시작으로 점진적으로 전 호선에 스마트 스테이션 도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라며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스마트 스테이션을 미래형 도시철도 역사 관리 시스템의 표준으로 정립하고 향후 해외에 수출할 수 있도록 기회를 모색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 군자역 3D맵에서 CCTV, 조명, 공기질 센서, 소방 설비 등의 위치를 입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