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0 (월)

  • 흐림동두천 15.3℃
  • 흐림강릉 15.0℃
  • 서울 15.9℃
  • 대전 16.0℃
  • 구름많음대구 16.3℃
  • 구름많음울산 15.4℃
  • 구름많음광주 18.4℃
  • 구름많음부산 16.2℃
  • 흐림고창 17.7℃
  • 구름조금제주 17.6℃
  • 흐림강화 17.4℃
  • 흐림보은 14.4℃
  • 흐림금산 14.6℃
  • 구름많음강진군 17.3℃
  • 구름많음경주시 16.6℃
  • 구름많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장마철에 자주 쓰이는 우리말들

              장마철에 자주 쓰이는 우리말들


맛비가 내리고 있다.

 

비와 함께 날씨가 좀 시원해졌는데,

흔히 우리는 날씨를 ‘기상(氣象)’이라고 하고, 때에 따라 ‘기후(氣候)’라고도 한다.

기상과 기후는 비슷하게 생각되지만 뜻과 쓰임이 다른 말이다.


기상(氣象)은 우리말 날씨에 해당(該當) 하는 한자말이다.

비가 오거나, 바람이 불거나, 햇살이 쨍쨍한 등의

그날그날의 날씨 상태(狀態)를 기상(氣象)이라고 한다.


이와 달리 ‘기후(氣候)’라고 하면,

날마다의 기상 변화(氣象 變化)를 장기간(長期間)에 걸쳐

평균(平均)을 낸 값을 나타내는 말이다.

보통 30년 단위(單位)의 평균 날씨를 기후(氣候)라고 말하고 있다.


따라서 우리나라는 4계절(季節)이 뚜렷하며 여름에는 고온다습(高溫多濕) 하고,

겨울철에는 한랭 건조(寒冷乾燥) 하다는 표현(表現)은 ‘기후’를 설명(說明) 한 것이고,

오늘은 대기 불안정(大氣 不安定)으로 소나기가 내리고 무덥겠다고 하면

그건 ‘기상(氣象)’ 곧 날씨를 설명(說明) 하는 것이다.

그래서 ‘기상예보(氣象豫報)’라고 하지 ‘기후예보(氣候豫報)’라 하지는 않는 것이다.


기상예보를 들어보니, “당분간(當分間) 비 오는 날이 많아지겠다."라고 한다.

이때 ‘당분간’은 일본 말 잔재(殘滓)이다.

아직도 기상청(氣象廳)에서 쓰는 용어(用語)들 가운데는 

일본 말 잔재가 많이 남아 있다.


‘당분간(當分間)’은 일본 말 ‘도우 분노 아이다’(當分間, とうぶんのあいだ)의

한자음(漢字音)을 우리 식으로 읽은 것으로,

국립국어원에서 우리말 ‘얼마 동안’으로 다듬어 쓰도록 하고 있다.

“얼마 동안 비 오는 날이 많아지겠다."라고 하면 된다.

또, 기상예보(氣象豫報)에서

“호우주의보(豪雨注意報)가 발효 중(發效 中)인 가운데”라는 

말을 자주 들을 수 있는데,

이때 ‘~중인 가운데’라는 표현(表現)도 일본식 말투이다.

우리말로 자연스럽게 

“호우주의보(豪雨注意報)가 발효(發效) 하고”로 표현하면 된다.

 

비가 한꺼번에 많이 내리게 되면 물난리를 걱정하게 되고,

조금씩 자주 내리게 되면 무척 축축하고 지루한 생각이 든다.

잠시 내리는 비는 마음을 차분하게 해 주지만,

끝없이 내리는 비는 사람들을 무척 따분하게 만든다.


래서 이런 비를 ‘지리한 장마’라 부르곤 한다.

장마뿐 아니라 ‘지리한 오후’, ‘지리한 일상’, ‘지리한 싸움’ 등

‘지리한’이란 말이 두루 쓰이고 있다.


하지만 ‘지리하다’는 표준말이 아니다.

이 말은 ‘지루하다’로 바로잡아야 한다.

곧 ‘지리한 장마’가 아니라 ‘지루한 장마’가 올바른 표현(表現)이다.


요즘 우리말이 속어(俗語)나 비어(卑語)에 밀리고

외래어(外來語)에 먹혀서 위기(危機)에 처해 있다고 하는데,

그나마 장맛비에 떠내려가지 않도록

우리말을 잘 지키고 찾아내고 다듬어서 사용(使用) 해야 하겠다.




성기지  한글문화연대 학술위원 <아, 그 말이 그렇구나!>중에서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