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4 (화)

  • 맑음동두천 15.6℃
  • 맑음강릉 24.8℃
  • 맑음서울 17.6℃
  • 구름조금대전 17.5℃
  • 연무대구 19.3℃
  • 맑음울산 19.1℃
  • 박무광주 17.8℃
  • 맑음부산 21.2℃
  • 구름조금고창 15.1℃
  • 구름많음제주 21.3℃
  • 맑음강화 15.6℃
  • 구름많음보은 14.7℃
  • 구름많음금산 14.6℃
  • 맑음강진군 15.1℃
  • 맑음경주시 15.8℃
  • 맑음거제 17.9℃
기상청 제공

오늘의 시

                       저녁노을에 쓰는 편지

​                                                                             신경희

여보게 친구!

화려하게 보인다 해서 다 행복한 것은 아닐세.

행복해 보인다 해서 반드시 행복한 것은 아니라네.

사람은 누구나 아픔 하나

슬픔 하나 가지고 살고 있다네.

여보게 친구!

울고 싶을 때는 소리 내어 울게나.

서러울 때는 부끄러워하지 말고 마음껏 울게나

울고 싶다는 것은 아직 살아 있다는 것이 아닌가?

눈물이 흐른다는 것은

아직 존재(存在)하고 있다는 것이 아닌가?


                        여보게 친구! 

혼자만 힘들다고 슬퍼하지 말게

혼자만 고통(苦痛)받는다고 아파하지 말게.

많이 가졌다고 행복한 것이 아니라네.

높은 지위(地位)에 올랐다고 행복한 것은 아니라네.

잃는 것이 있으면 얻는 것이 있고

얻는 것이 있으면 잃는 것이 있지 않나.

여보게 친구!

신(神)은 모든 것을 다 주지는 않는다는군.

나만 아픈 줄 알았는데

남들도 아파하고 있었네

나만 힘든 줄 알았는데

다른 사람들도 남모르는 눈물이 있었네.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