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5 (수)

  • 구름많음동두천 23.9℃
  • 구름많음강릉 20.6℃
  • 연무서울 24.4℃
  • 연무대전 25.6℃
  • 구름많음대구 27.6℃
  • 구름많음울산 24.5℃
  • 구름많음광주 28.4℃
  • 구름많음부산 24.1℃
  • 맑음고창 26.6℃
  • 구름많음제주 22.1℃
  • 구름많음강화 20.7℃
  • 구름많음보은 25.7℃
  • 구름많음금산 26.1℃
  • 구름많음강진군 26.3℃
  • 구름많음경주시 28.5℃
  • 구름많음거제 28.3℃
기상청 제공

“칸막이 없애자”… 부산교통공사 ‘협업포인트’ 도입

지방공기업 최초… 캐시포인트 쌓듯 협업 시 포인트 적립
‘칸막이 행정’ 타파, 부서 간 협업문화 정착 기대

            


부산교통공사(사장 이종국)15일부터 지방공기업 최초로 협업포인트제도를 시행해 조직 내칸막이 행정을 타파하고 부서 간 협업을 적극 독려하겠다고 밝혔다.

 

협업포인트는 일종의 마일리지 제도다. 이 제도에 따라 부서 간 협업이 필요한 때 적극적으로 협조한 직원은 포인트는 물론 감사 메시지까지 받을 수 있다.

 

공사 전 직원은 매달 200포인트씩 일괄적으로 지급 받는다. 이 포인트로, 업무 추진 과정에서 도움을 주고받거나 정보를 공유하는 등 적극적으로 협조한 직원에게 1회에 10포인트를 줄 수 있다. 연도별 포인트 실적을 합산한 후 우수한 성과를 낸 직원에게는 평가급 상향지급 등 인센티브도 제공한다.

 

여기에 다른 기관 간이나 민관 등 외부와의 협업에서 우수사례로 지정되는 경우, 기여도가 큰 직원 및 부서를 대상으로 특별 포인트를 부여해 협업의 시너지를 높이겠다는 방침이다.

 

공사는 올해 10월까지 본사 부서를 대상으로 시범적으로 제도를 실시한 후, 의견수렴 등을 거쳐 11월부터는 현업부서까지 확대해 전사적으로 제도를 운영한다.

 

특히 지방공기업 최초로 시행하는 이번 협업포인트가 공사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도 일조할 것으로 공사는 기대하고 있다.

 

부산교통공사 이종국 사장은 칸막이 행정 하에서 협업하는 직원이 되레 대우받지 못하는 경우가 생겨 왔다지방공기업 최초로 시행되는 협업포인트 제도를 통해 공공기관 협업문화가 정착하는 데 적극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