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5 (수)

  • 구름많음동두천 17.7℃
  • 구름많음강릉 21.4℃
  • 연무서울 19.3℃
  • 연무대전 19.9℃
  • 구름많음대구 21.5℃
  • 구름조금울산 23.5℃
  • 구름많음광주 22.8℃
  • 흐림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21.2℃
  • 구름조금제주 21.2℃
  • 흐림강화 18.4℃
  • 흐림보은 18.7℃
  • 구름많음금산 20.5℃
  • 구름조금강진군 23.2℃
  • 구름조금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철도기술

서울교통공사, 철도차량 유지보수 신기술 개발사업 수주 성공

4개 철도 유관기관과 연합체 구성해 총액 210억 원 사업 수주하는 데 성공

       서울교통공사(사장 김태호) 한국교통대학교(총장 박준훈)를 포함한 4개 철도 유관기관과 함께 연합체(컨소시엄)를 구성, ‘철도차량스마트 유지보수 기술개발사업에 참여해 경쟁을 거쳐 사업을 수주하는데 성공했다고 14일 밝혔다. 해당 사업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이 발주한 것으로, 5년간 총액 약 210억 원(기업부담금 포함)이 투자된 국책 사업이다.

 

       사업은 차량 운행 중 발생하는 상태 정보를 실시간으로 감시하여, 문제가 발견되면 사전에 식별해 대응하는 능동형 차량 정비 운영 체계를 구성하는 것이 목적이다.

 

     공사는 작년부터 준비 중인 전동차 상태기반 정비시스템을 최신 IT기술과 융합해,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하고 철도의 신뢰성과 안전성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공사는 차량 운행 및 정비 정보를 실시간으로 사전에 분석해 고장 및 수명을 관리하는 전동차 상태기반정비 시스템(Condition Based Maintenance)”구축 사업을 2018년부터 수행 중이다. 이는 공사 의 디지털 혁신 전략 목표인 SCM(Smart connected metro)를 달성하기 위한 것이다.

 

      본 사업을 수주한 연합체는 공사를 포함하여 다양한 철도 유관기관으로 구성되어 있다. 운영 분야에서는 철도 운영의 전문 역량을 보유한 서울교통공사한국철도공사 차량 제작 분야에서는 국내 최대 철도차량 제작사인 현대로템 신기술 분야에서는 사물인터넷(IoT) 및 빅데이터 관련 전문 융합기술을 보유한 에스넷시스템 학계에서는 상태기반 차량 예지정비 모델 연구 기술을 지닌 한국교통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참여했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기존 공사가 수행 중이던 전동차 상태기반정비 시스템 구축 사업의 결실이 이번 사업 수주를 통해 나타나 기쁘다.”라며, “기술 선점을 통해 공사 내부를 혁신하고 해외 도시철도 운영 사업 진출을 위한 역량을 쌓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