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8 (월)

  • 구름많음동두천 6.0℃
  • 구름많음강릉 11.7℃
  • 구름조금서울 7.5℃
  • 흐림대전 5.0℃
  • 구름많음대구 7.9℃
  • 구름많음울산 12.5℃
  • 구름많음광주 6.9℃
  • 구름많음부산 12.3℃
  • 구름많음고창 7.2℃
  • 흐림제주 13.1℃
  • 구름많음강화 6.8℃
  • 흐림보은 4.6℃
  • 구름많음금산 5.2℃
  • 구름많음강진군 7.8℃
  • 구름많음경주시 9.9℃
  • 흐림거제 10.4℃
기상청 제공

고사성어

무항산무항심[無恒産無恒心]

무항산무항심[ ]  항산이 없으면 항심이 없다는 말로, 생활이 안정되지 않으면 바른 마음을 견지하기 어렵다는 뜻.                    

( : 항상 항, : 생업 산, : 없을 무, : 마음 심 )


[유래]《맹자()》양혜왕() 편 상()에 나오는 말이다.

맹자는 성선설()을 바탕으로 인()에 의한 덕치()를 주장한 유가()의 대표적인 학자이다.

어느 날 제()나라 선왕()이 정치에 대하여 묻자, 백성들이 배부르게 먹고 따뜻하게 지내면 왕도의 길은 자연히 열리게 된다며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경제적으로 생활이 안정되지 않아도 항상 바른 마음을 가질 수 있는 것은 오직 뜻있는 선비만 가능한 일입니다. 일반 백성에 이르러서는 경제적 안정이 없으면 항상 바른 마음을 가질 수 없습니다. 항상 바른 마음을 가질 수 없다면 방탕하고 편벽되며 부정하고 허황되어 이미 어찌할 수가 없게 됩니다. 그들이 죄를 범한 후에 법으로 그들을 처벌한다는 것은 곧 백성을 그물질하는 것과 같습니다( ). 그리고는 이어서 “어떻게 어진 임금이 백성들을 그물질할 수 있습니까?” 하고 반문하였다. 

맹자의 이러한 생각은 민본 사상을 바탕으로 한 깊은 통찰력의 결과로, 역사상 혁명의 주체는 항상 중산층이었다는 사실과 일치하고 있다. 오늘날도 국민들의 생활 안정이 통치의 근본이라는 의미에서, ‘항산이 있어야 항심이 있다’는 식으로 자주 인용된다.


 자료 : 두산백과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