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2 (화)

  • 흐림동두천 3.7℃
  • 맑음강릉 8.9℃
  • 박무서울 5.0℃
  • 박무대전 5.7℃
  • 연무대구 7.9℃
  • 맑음울산 9.3℃
  • 박무광주 5.7℃
  • 맑음부산 8.9℃
  • 구름많음고창 6.1℃
  • 연무제주 10.6℃
  • 흐림강화 6.2℃
  • 구름많음보은 5.0℃
  • 맑음금산 6.0℃
  • 구름많음강진군 6.2℃
  • 맑음경주시 8.7℃
  • 맑음거제 10.0℃
기상청 제공

취객의 오물대책, 전동차 기관사가「비밀병기」개발

도큐(東急) 회사직원이 현장경험을 살려 소비품으로 제조

  야근 퇴근길에 사람들과 취객(醉客)들로 붐비고 있는 심야의 전동차. 우연히 붐비고 있는 차량을 발견해 "자!!"하고 올라탈 때 거기에는 만취(滿醉)의 메스꺼움을 퍼뜨린 "소품"이... 이런 경험이 있는 사람이 적지 않을 것이다.


  

  - 전동차 내 오물대책 시트를 개발한 도큐전철 직원


  주말 밤이되면 눈에 띄는 이러한 "오물(汚物)" 승객에게 불쾌한 것은 물론이지만 철도의 현장 직원들에게도 골칫거리다. 방치하면 불쾌감을 줄뿐만 아니라 이용자가 미끄러져 넘어질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특히 귀찮은 것은 차내의 경우 역에서 정차 중에 청소해야 하지만 짧은 정차시간으로 처리하기는 어렵다. 터미널 등 큰 역이라면 몰라도 역직원의 인원수가 적은 작은 역에서는 어렵다. 전동차를 운행하는 승무원이 대처하는 것은 더욱 어렵다.


전국 최우수상 수상


  어떻게 안 될까? 그렇게 생각한 도쿄(東京) 급행전철(急行電鐵)의 전동차 기관사들이 단시간에 간단하게 응급 처치할 수 있는 아이디어 상품을 만들어 냈다. 이름을 붙여 "오물(汚物) 커버시트"다.


  시트의 크기는 45×60cm로 표면이 눈에 잘 드러나도록 붉은 테두리를 그려넣고 주의 글을 노란 스티커를 붙여 놓았다. 뒷면에는 양면 테이프가 달려있으며, 사용법은 차내의 바닥이나 좌석 등에서 오물 위에 씌워 고정할 뿐이다. 재료는 시판(市販)하는 페트용 흡수시트이기 때문에 위에서 덮는 것만으로 불쾌한 냄새도 없앨 수 있다고 한다.


  개발한 것은 토큐전철(東急電鐵)의 유키가 타니오츠카(雪が谷大塚) 승무구(乘務區)에 소속하고 있는 카타세 타이치(片瀨 太一) 씨, 스즈키 료이치로(鈴木 良一) 씨, 타케우에 타이헤이(竹植 泰平) 씨의 3명에 의한 팀이다. 이 회사 내에서 매년 여는 "업무연구 발표회"에서 2018년도의 최우수상을 하였으며, 또한 전국 철도관계자들의 단체 "일본철도 운전협회"가 개최한 발표회에서 최우수가 되어 철도 국장상을 수상했다.


  3명이 운전하고 있는 것은 3량 편성 원맨 전철의 이케가미 센(池上線)과 토큐 타마가와 센(東急 多摩川線)이다. 오물 커버시트의 개발에 따른 배경에는 양쪽 선(線)만이 가능한 사정이 있다.


  차장이 없고, 작은 역이 많아 차 안에서 오물을 발견해도 바로 대응하기 어렵다. 열차무선으로 운수사령을 통해서 종점 역 등에 청소를 의뢰하게 되지만 당분간은 그대로의 상태가 되어 버린다.


  차내에서 오물을 발견하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니다. 특히 주말 등은 언제나 일어나도 이상하지 않다라고 3명은 입을 모은다. 이른바 토사물(吐瀉物)뿐만 아니라 요즘은 커피류를 차 안으로 들여오는 사람이 많아 마시던 대로 방치된 컵이 쓰러져 바닥을 더럽히는 일도 적지 않다.


  반복시간에 차내를 지나면 고객은 청소하러 왔다고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곧바로 발차하는 경우는 "이 다음에 청소합니다"라고 말하지 않을 수 없다. 그 때 고객의 낙담한 기분이라고 하는 것은 매우 느끼고 있다라고 타케우에(竹植) 씨는 말한다.


  같은 고민을 안고 있는 기관사는 대부분이며, 스즈키(鈴木) 씨는 발견해도 그 상태로 운행하면 안 되는 건 어때라고 모두가 생각하고 있다라고 말한다.


  오물 커버시트 개발의 직접적인 계기가 된 것은 승강장 홈에서 오물에 발이 미끄러져 넘어졌다는 사례를 카타세(片瀨) 씨는 알고 있다.


  "무엇인가 부리면 위험을 막을 수 있고, 불쾌감도 줄어 드는 것은 아닌가? 뭔가 좋은 방법이 없을까 하고, 카타세(片瀨) 씨는 이전에 업무연구 발표회에서 구성한 적이 있는 스즈키(鈴木) 씨등에게 이야기를 꺼냈다. 개발하게 된 것은 2018년 년초부터이다.


애완동물을 보고 떠 올랐다


  커버한다라고 하는 방향성은 당초부터 정해져 있었지만 실제로 무엇을 사용하면 좋은 지는 시행착오의 반복이었다. 처음에 생각한 것은 종이(紙)나 골판지였다.


  차장을 하고 있었을 때 승무원의 선배로부터 음료가 흘러 넘치고 있을 때 등은 신문지를 씌워 버린다라고 배우고 있었기 때문에라고 카타세(片瀨) 씨. 하지만, 종이는 곧바로 불어버려 응급 처치로써 커버한다라고 하는 목적에는 맞지 않았다.


  그래서 스즈키(鈴木) 씨가 착안한 것은 자택에서 기르고 있는 개를 위해서 사용하고 있는 애완동물용 흡수 시트였다. 이건 애완동물이 오줌을 싸도 아래로 흘러 내리지 못하게 되어 있다. 냄새도 나지 않게 되어있다.


  이것을 씌워 밀폐해 버리면 방취효과를 기대할 수 있고, 시트별로 한꺼번에 버리면 청소도 편해진다. 그야말로 최적의 소재였다.


  개발을 시작한 지 한 달여 만에 애완견용 흡수시트 뒤편에 양면 테이프를 붙인 시제품이 완성하였다. 4개 언저리에 붙인 양면 테이프의 뒷면을 단 번에 벗겨내도록 호치키스로 묶는다고 하는 궁리를 더해 시트 위에는 "청소 의뢰 중"이라고 문자를 쓴 라벨도 붙였다.


  그렇지만 실제적으로 승무원 몇 명에게 배포해 사용하게 되자 다양한 과제가 부상되었다. 하나는 시트의 사이즈가 작았던 것이다.


    
               - 첫번째 시작품


  시작품(試作品)은 30×45cm의 페트용 흡수시트를 사용하고 있었지만 이것으로는 커버할 수 없는 경우가 많았다. 또 하나는 양면 테이프의 점착력이 너무 강했다는 것이다. 역에서 청소할 때에 좀처럼 시트가 떨어지지 않고, 시간이 걸려 버렸다는 소리가 있었다. 이래서는 시간이 걸려 역효과가 나고 말았다.


홈센터에 날마다 순회


  다시 소재를 찾기 시작하였다. 일하는 틈틈이 쉬는 날 홈센터를 여러 채 돌아보며, 다양한 종류의 페트용 흡수시트를 갖춰 크기와 흡수성을 비교했다.


  대량의 시제품을 차량에 반입해 검증한 결과 크기는 45×60cm의 페트용 흡수시트가 우연히도 좌석의 좌면이나 등받이에 딱 맞는 것으로 판명되었다. 양면 테이프는 그때까지 사용하고 있던 폭 10mm의 사무용에서 폭 5mm로 점착성이 강하게 벗겨지기 쉬운 "프로용"으로 바꾸면 강력하고, 간단하게 벗겨지는 것을 알았다.


  
 - 시작(試作)에 사용한 각종 양면테이프 각종. 최종적으로는 폭 5mm 테이프를 사용


  라벨 라이터로 만든「청소 의뢰 중」이라는 주의 글이 눈에 띄지 않는 것도 난점이었지만 이것은 승무원에게 지급되고 있는 좌석에 껌 등이 부착되어 있었을 경우에 사용하는 "이 시트에는 더러움이 부착되어 있습니다"의 스티커로 바꾸는 것으로 해결하였다.


  시작(試作)을 거듭하여 만든 개량판 오물 커버시트는 애완동물용 흡수시트가 덕용(德用)으로 1매 약 10엔, 양면 테이프는 약 14엔(타케우에 씨)으로 저비용이다. 중량도 약 30g으로 가볍기 때문에 승무원용 가방에 간단하게 들어간다. 개량판은 6월에 완성해 유키가 타니오츠카 승무구 전체에 배포하였다. 대량생산에는 스즈키(鈴木) 씨 가족의 협력도 있었다.


  개량판은 "이 시트가 있어 살았다"ㆍ"이것이 있으면 전혀 다르다"라고 호평을 불러 일으켜 6월부터 11월까지 전국 대회에서 발표한 40건 이상의 사용실적이 있었다고 한다.


  처음에는 1명 1매씩이었지만 "2매 가지고 가면 안 되는거야?"라고 이야기하였다(스즈키 씨). 다른 승무구(乘務區)에도 배포하고 있어 메구로 센(目黑線)을 담당하는 오쿠자와(奧澤) 승무구에는 120매를 반입하였으며, 반년에 반이상이 사용되었다고 한다.


  타케우에(竹植) 씨도 실제로 사용하는 장면에 조우했다. 3분 30초의 반복시간에 차내에서 오물을 발견해 곧바로 시트를 2매 사용해서 커버하였다. 늦지 않게 발차해 다른 역에 청소를 의뢰하여 부드럽게 대응할 수 있었다고 한다.


  역에서 청소하는 것도 보러 갔지만 갔을 때는 거의 끝나고 있었다라고 타케우에 씨는 말한다.흡수성이 있는 시트로 정리가 용이하게 되는 것과 동시에 시트 자체가 눈에 띄기 때문에 청소장소를 알기 쉬운 것도 이점이다.


철도이외 응용도 기대


  개량은 그 후에도 더해지고 있어 최신판은 장갑을 낀지 얼마 되지 않아도 양면 테이프가 벗겨지기 쉽도록, 모퉁이를 뛰어 나오게 하는 궁리를 하고 있다.


  테이프를 붙이는 방법을 재검토해 제작시간도 1매 4분 정도에서 2분 정도까지 단축했다. 직장에서 제작하는 모습을 본 다른 승무원으로부터 협조를 받고 있다고 한다.


  실제로 고장에 직면하는 승무원만이 가능한 발상이 낳은 "오물 커버시트". 전국 대회에서 발표한 이후는 다른 철도회사로부터도 문의가 있어 특히 단독운전(원맨운전)하는 철도가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고 한다. 3명은 더욱 "철도이외의 장소"에도 퍼지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


  테마파크에 갔더니 음료수를 쏟아 붓는 듯한 흔적이 있어서 그냥 페이퍼 타올로 닦았다. 이런 장면에서 시트를 사용하면 더 간단하게 청소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카타세 씨). 2020년 도쿄 올림픽의 회장(會場) 등에서도 관객석에서 음료수를 흘렸을 때 등에 사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닌지....…라며,다양한 장면의 응용에도 기대하고 있다.


  주말의 밤, 혼잡한 전동차 내를 불쾌하게 하는 "오물(汚物)". 승무원의 아이디어를 구상한 커버시트는 그런 환경을 조금이라도 개선해 줄 것이 틀림없다.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것은 이용자 측의 "토하면 타지마, 토할 정도로 마시지 말아라"라고 하는 마음가짐이지만...…。


     - 資料 : 東洋經濟 新報社, 2019. 2. 22.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