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6 (수)

  • 흐림동두천 -2.7℃
  • 구름많음강릉 3.4℃
  • 연무서울 0.4℃
  • 연무대전 -0.6℃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4.9℃
  • 흐림광주 2.2℃
  • 구름많음부산 7.6℃
  • 흐림고창 1.1℃
  • 흐림제주 11.1℃
  • 흐림강화 -0.9℃
  • 흐림보은 -3.6℃
  • 흐림금산 -3.5℃
  • 구름많음강진군 0.8℃
  • 구름조금경주시 -1.0℃
  • 구름조금거제 2.3℃
기상청 제공

오늘의 시

                               



                                                        문 정 희


 

 

아버지도 아니고 오빠도 아닌

아버지와 오빠 사이의 촌수쯤 되는 남자

 

내게 잠 못 이루는 연애가 생기면

제일 먼저 의논하고 물어보고 싶다가도

아차, 다 되어도 이것만은 안 되지 하고

돌아누워 버리는

세상에서 제일 가깝고 제일 먼 남자

 

이 무슨 원수인가 싶을 때도 있지만

지구를 다 돌아다녀도

내가 낳은 새끼들을 제일로 사랑하는 남자는

이 남자일 것 같아

다시금 오늘도 저녁을 짓는다

 

그러고 보니 밥을 나와 함께

가장 많이 먹는 남자

 

나에게 전쟁을 가장 많이 가르쳐준 남자.




  

                       문정희 시집<양귀비꽃 머리에 꽂고>중에서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