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5 (화)

  • 맑음동두천 -3.7℃
  • 맑음강릉 1.3℃
  • 구름조금서울 -2.2℃
  • 맑음대전 -4.0℃
  • 맑음대구 -3.7℃
  • 맑음울산 1.4℃
  • 맑음광주 -1.2℃
  • 맑음부산 2.9℃
  • 맑음고창 -3.1℃
  • 맑음제주 4.3℃
  • 흐림강화 -1.3℃
  • 맑음보은 -7.4℃
  • 맑음금산 -6.3℃
  • 맑음강진군 -3.4℃
  • 구름많음경주시 -2.9℃
  • 맑음거제 -0.8℃
기상청 제공

오늘의 시

                           새해를 여는 기도 

​                                                                        오정혜


받은 상처는 예리한 매스가 되어 가슴을 후벼 팠고

준 상처는 아둔하여 두리뭉실 기억이 없었습니다

나 잘난 멋에 살아온 빈 껍데기였고

나의 관점이 진리라 고집했습니다


남이 나를 칭찬할 때 그것이 나의 전부라 착각했고

남의 허물을 덮어 줄 내 안에 여백이 없었습니다

나 가진 것 너무 많아 교만했고

나 받은 것 너무 많아 감사할 줄 몰랐습니다


남을 미워한 것 때문에 내가 더 미웠고

내 것이라 아등바등 할 때 가난해짐을 배웠습니다

나를 부인할 때 내가 누구인지 보았고

내가 죽어야 산다는 것 알았습니다


남을 인정할 때 부유하다는 것 알았고

남이 존재할 때 내가 있음을 아는 지혜를 가졌습니다

남이 아파할 때 어미의 가슴으로 눈물 품게 하시고

남이 쓰러질 때 일으켜 세우는 아비의 굳센 팔뚝 되게 하소서.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