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31 (목)

  • 흐림동두천 -1.5℃
  • 흐림강릉 3.6℃
  • 흐림서울 -1.7℃
  • 흐림대전 2.0℃
  • 대구 1.2℃
  • 울산 0.8℃
  • 광주 0.3℃
  • 부산 1.5℃
  • 흐림고창 -0.1℃
  • 제주 4.8℃
  • 흐림강화 -2.9℃
  • 흐림보은 1.3℃
  • 흐림금산 -0.4℃
  • 흐림강진군 0.7℃
  • 흐림경주시 1.1℃
  • 흐림거제 1.3℃
기상청 제공

고사성어

(  옻 칠/일곱 칠, 삼갈 철,    몸 신,   삼킬 탄,   숯 탄)


[유래] 사기()

진()나라의 왕권()이 흔들리자 세력()다툼이 벌어졌다. 그중에서도 특히 지백씨()는 한가(), 위가()와 손잡고 조가()를 멸하려 했으나, 조가의 주() 양자()는 항복()하지 않고 저항()했다. 지백이 진양성을 쳐 함락시키게 되었을 때, 한ㆍ위가 모반()하여 지백을 죽였다. 이에 지백의 신하() 예양()이 조카의 양자를 죽여 지백의 원수()를 갚으려고 했다. 예양()은 미장이로 변장하고 궁중() 공사장으로 끼여 들어갔다.


어느 날, 예양()은 변소에 들어가는 양자를 찔려 죽이려다가 붙잡히고 말았다. 그 이유()를 묻자, 예양()은 「지백은 나를 국사()로 대접()했으니, 나도 국사로서 보답하려 한 것이다.」 하고 대답()했다.


이 말에 양자는 예양()을 충신()으로 보고 놓아 보냈다. 그러나, 예양()은 포기하지 않고 이번에는 몸에 옻칠을 하여 문둥이처럼 하고, 또 숯을 삼켜 벙어리같이 하고는 걸식하면서 기회()를 노렸다.


어느 날, 다리 밑에 숨어서 그 곳을 지나는 양자를 죽이려 했는데, 양자가 탄 말이 다리 앞까지 와서는 가지 않고 버티는 것이 아닌가. 이상히 여긴 양자는 근처를 조사하여 숨어 있는 예양()을 붙잡았다. 양자가 「이제 더는 용서()할 수 없으니 죽여라.」 하고 명하자, 예양()은 마지막 소원이니 그의 옷을 빌려 달라고 했다. 이에 양자가 빌려주자 예양()은 비수를 꺼내어 그 옷을 세 번 찌른 후에, 「지백 어른, 이제야 원수()를 갚았습니다.」 하고는 그 비수로 자결()했다고 함.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