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7 (목)

  • 맑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4.2℃
  • 맑음서울 0.7℃
  • 대전 1.0℃
  • 구름조금대구 3.3℃
  • 맑음울산 3.9℃
  • 구름조금광주 2.3℃
  • 맑음부산 2.8℃
  • 흐림고창 3.9℃
  • 흐림제주 6.3℃
  • 맑음강화 1.8℃
  • 흐림보은 0.0℃
  • 구름많음금산 1.0℃
  • 구름조금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3.7℃
  • 맑음거제 4.1℃
기상청 제공

부산교통공사 이종국 신임 사장 취임

“안전하고 편리한 도시철도로 교통복지 실현할 것”
작업현장에서 업무 시작하며 ‘안전’ 강조… 취임행사 생략

부산교통공사의 새로운 수장이 된 이종국 신임 사장이 “시민 안전이야말로 도시철도 공공성의 핵심”이라며 “우리 임직원의 모든 행동이 안전과 직결된다는 점을 명심하고 공사 전 역량을 안전 관리·강화에 집중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부산교통공사 제6대 사장에 이종국 신임 사장이 공식 취임했다.


이종국 사장은 17일 새벽 00시 40분을 기해 도시철도 1호선 노포역에서 연산역까지 모터카를 타고 작업구간을 점검하며 공사 사장으로서의 임기를 시작했다. 그간 대강당에서 본사 직원 전원을 모아 취임식을 하던 관례와는 다른 행보였다. 이종국 사장은 전차선 점검 및 선로다짐작업 현장 등을 고루 살피며 도시철도 안전 강화 방안에 대한 의견을 주고받는 한편, 야간 작업자들의 고충도 청취했다.


 


점검 순회 후 04시 40분 노포차량사업소로 이동한 이종국 사장은 20여 분 간 이어진 안전다짐대회를 주관했다. 운전·영업·차량·기술·건설 등 5개 분야 직원대표의 다짐결의로 시작된 이날 대회에서 이종국 사장은 안전이야말로 도시철도 최우선 가치임을 역설하며 임기 내내 안전강화경영을 펼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취임식을 대신한 이번 안전다짐대회에선 특히 노동조합이 창립 최초로 신임 사장 취임 축하 화분을 보내며 화해 분위기를 더했다. 그동안 사장 취임과 관련해 낙하산 반대 투쟁을 해 오던 전례와는 달리, 노동조합은 창립 32년 만에 처음으로 축하 인사를 전하면서 예전과 다른 환영 의사를 밝혔다. 이종국 사장은 이에 화답하는 의미로 공사 노동조합을 방문해 청소용역 근로자를 만나는 등 파격 행보를 보이며 노사 화합 문화를 적극 조성할 뜻을 내비쳤다.


본사로 출근한 이종국 사장은 전 부서 직원들과 일일이 인사를 나누며 소통 경영의 시작을 예고했다. 전 임직원에 전한 취임 일성에서 이종국 사장은 재임기간 도시철도 안전을 핵심 경영가치로 삼겠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천명했다. 시민 안전을 저해하는 인위적인 인력 감축 등을 일절 배제하고, 선진 안전시스템 확보에 주력하는 등 부산시 대중교통 정책에도 힘껏 발맞추겠다고 선언했다.


또한 공사 임직원의 모든 행동과 정책이 도시철도 안전으로 귀결된다는 점을 강조하며, 소통·존중·협력의 노사 상생 및 신뢰 문화를 정착시키겠다고 밝혔다. 동시에 부패가 없는 청렴한 직장, 오직 능력만으로 인정받는 건강한 조직을 구현하는 데 앞장서겠다는 다짐을 피력했다.


                   


부산교통공사 이종국 사장은 “부산 대중교통의 중추이자 변함없는 ‘시민의 발’로서, 재임기간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도시철도 서비스를 제공하는 초일류 공기업으로 한 번 더 도약하겠다”며 “우리 공사와 부산도시철도를 향한 시민 여러분의 아낌없는 격려와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