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9 (수)

  • 구름많음동두천 -1.6℃
  • 흐림강릉 4.5℃
  • 구름조금서울 -0.8℃
  • 구름많음대전 0.8℃
  • 구름많음대구 2.2℃
  • 구름많음울산 5.5℃
  • 흐림광주 1.7℃
  • 구름많음부산 4.8℃
  • 흐림고창 0.1℃
  • 흐림제주 5.1℃
  • 구름많음강화 -1.6℃
  • 구름많음보은 0.3℃
  • 흐림금산 0.4℃
  • 흐림강진군 4.2℃
  • 흐림경주시 3.8℃
  • 흐림거제 3.8℃
기상청 제공

책속의 톡톡

인과응보(因果應報)의 굴레

                         인과응보(因果應報)의 굴레



만사가 인과(因果)의 법칙을 벗어나는 일은 하나도 없어

무슨 결과든지 그 원인에 정비례(正比例)한다.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나는 것이 우주의 원칙이다.

콩 심은 데 팥 나고 팥 심은 데 콩 나는 법 없으니 나의 모든 결과는

모두 나의 노력 여하에 따라 결과를 맺는다.


가지 씨를 뿌려놓고 인삼을 캐려고 달려드는 사람이 있다면

이는 미친 사람일 것이다.

인삼을 캐려면 반드시 인삼 씨를 심어야 한다.


불법(佛法)도 그와 마찬가지로 천만 사가 다 인과법을 떠나서는 없다.

세상의 허망(虛妄) 한 영화(榮華)에 시달리지 않고

오로지 불멸(不滅)의 길을 닦는 사람만이 영원에 들어갈 수 있다.


허망(虛妄) 한 세상 길을 밟으면서 영생(永生)을 바라는 사람은

물거품 위에 마천루(摩天樓)를 지으려는 사람과 같으니 불쌍하기 짝이 없다.


이것이 생사윤회(生死輪廻) 하는 근본원칙이니 대도(大道)를 닦아서

불멸(不滅)을 얻으려는 사람은 모든 행동을 이 원칙(原則)에 비추어

일시 죽는 한이 있더라도 영원(永遠)을 위해서 나쁜 인과는 맺지 않아야 한다.


모든 일이 다 내 인과(因果) 아님이 없나니 추호(秋毫)라도 남을 원망하게 된다면

이같이 어리석은 사람은 없을 것이며 이같이 못난 사람도 없을 것이다.



좋은 일이건 나쁜 일이건 모두 내가 지어 내가 받는 것인데

누구를 원망(怨望) 한 단 말인가

만약 원망한다면 맑은 거울을 들여다보고 울면서

거울 속의 사람을 보고는 웃지 않는다고 성내는 사람이다.

또 몸을 꾸부리고 서서 그림자 보고 바로 서지 않았다고 욕하는 사람이다.


이런 사람을 어리석지 않다고 할 수 있겠는가.?

만사가 전생(前生)이 건 금생(今生)이 건 다 내 인과(因果)인 줄 깊이 믿어

남을 원망하지 말고 자기가 더욱더 노력하여야 할 것이니

이래야 인과를 믿는 사람이라고 이름할 것이다.


털끝만큼이라도 남을 해치면 반드시 내가 그 해(害)를 받는다.

만약 금생(今生)이 아니면 내생(來生)이든 언제든지 받고야 만다.


그러므로 나를 위하여 남을 해침은 곧 나를 해침이고

남을 위하여 나를 해침은 참으로 나를 살리는 길이다.






 - 성철 스님 法語集 <자기를 바로 봅시다 >중에서 -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