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6 (월)

  • 맑음동두천 13.0℃
  • 맑음강릉 15.5℃
  • 연무서울 13.2℃
  • 맑음대전 14.2℃
  • 연무대구 13.2℃
  • 맑음울산 14.7℃
  • 맑음광주 15.2℃
  • 맑음부산 15.9℃
  • 맑음고창 15.8℃
  • 흐림제주 17.4℃
  • 맑음강화 12.6℃
  • 맑음보은 14.2℃
  • 맑음금산 13.9℃
  • 구름조금강진군 13.9℃
  • 맑음경주시 16.3℃
  • 구름많음거제 14.0℃
기상청 제공

고사성어

조명시리[ ] : 명성은 조정에서 다투고 이익은 (시장: 저잣거리)에서 다투라는 뜻으로, 무슨 일이든 적당한 장소에서 행하라는 말. 


( 조정 조, 이름 명, 저자 시, 이로울 리 )


[유래] 전국책() 〈진책()〉에 전한다. 진()나라 혜문왕() 때(B.C.317)의 일이다.

중신 (사마조)는 어전에서 ‘(촉)의 오랑캐를 정벌하면 국토도 넓어지고 백성들의 재물도 쌓일 것이므로, 이야말로 (일거양득)’이라며 촉으로의 출병을 주장했다.


그러나 (종횡가) 출신의 재상 (장의)는 그와는 달리 혜문왕에게 이렇게 진언했다. “진나라는 우선 (위)·(초) 두 나라와 우호 관계를 맺고, (한)나라의 (삼천) 지방으로 출병한 후 천하의 종실인 (주)나라의 외곽을 위협하면, 주나라는 스스로 [구정: (천자)를 상징하는 솥]을 지키기 어렵다는 것을 알고 반드시 그 보물을 내놓을 것이옵니다. 그때 천자를 끼고 천하에 호령하면 누가 감히 복종하지 않겠나이까? 이것이 (패업)이라는 것이옵니다. 그까짓 변경의 촉을 정벌해 봤자 군사와 백성을 (피폐)케 할 뿐 무슨 (명리)가 있겠나이까?


(신)이 듣기로는 ‘명성은 조정에서 다투고 이익은 저자에서 다툰다[]’고 하옵니다. 지금 삼천 지방은 천하의 저자이옵고 주나라 (황실)은 천하의 조정이옵니다. 그런데도 전하께서는 이것을 다투려 하지 않고 하찮은 오랑캐인 촉을 다투려 하시옵니다. 혹, 패업을 멀리하시려는 것은 아니옵니까?” 그러나 혜문왕은 사마조의 진언에 따라 촉의 오랑캐를 (정벌)하고 국토를 넓히는 데 주력했다.


 자료 : 두산백과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