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9 (월)

  • 맑음동두천 5.0℃
  • 구름많음강릉 8.9℃
  • 맑음서울 6.0℃
  • 맑음대전 9.4℃
  • 구름조금대구 6.9℃
  • 맑음울산 9.1℃
  • 맑음광주 9.3℃
  • 맑음부산 9.8℃
  • 구름많음고창 7.3℃
  • 맑음제주 12.0℃
  • 맑음강화 6.5℃
  • 맑음보은 5.2℃
  • 구름많음금산 5.4℃
  • 맑음강진군 7.0℃
  • 맑음경주시 5.0℃
  • 구름조금거제 8.2℃
기상청 제공

부산교통공사, 도시철도 무임비용 정부지원 촉구

도시철도법 개정법안 법사위 통과 촉구 위한 시민토론회에서 발언

   


부산도시철도 1~4호선의 운영을 담당하는 부산교통공사가 19일 오전 10시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시민토론회에서 도시철도 무임비용에 관한 정부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국회와 시민단체가 공동으로 주최한 이날 도시철도 무임비용 정부지원관련 도시철도법 통과를 위한 시민토론회(이하 시민토론회)에는 현재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계류 중인 도시철도 무임비용 정부지원 여부를 논의하기 위해 더불어민주당 김종민·강병원·남인숙 의원 등 국회의원과 정부 인사를 포함해 학계, 시민단체, 노동계 등 각계 전문가 및 시민 총 200여명이 참석했다.

 

도시철도 운영기관을 대표해 패널로 참여한 공사는 이날 토론회에서 무임비용 지원의 타당성을 역설했다. 공사는 고령화로 인해 도시철도 무임비용 손실금이 급증하면서 안전 및 경영 투자가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는 현실을 토로했다. 따라서 도시철도 무임비용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정부지원이 그 어느 때보다도 필요한 시점이라 강조했다.

 

도시철도 무임수송비용 보전을 위한 도시철도법 개정안20179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를 통과한 후 법제사법위원회에서 법안 심의를 기다리고 있다.

 

한편 도시철도 무임승차자의 경우 급격한 고령화 및 정부의 유공자 보훈정책 확대와 맞물려 2017년 전국 기준 44천만 명으로 크게 증가했다. 이에 따른 운임손실은 5925억 원에 이르는데, 이는 총 순손실 1347억 원 중 57.3%에 달한다.

 

부산교통공사 박영태 사장직무대행은 무임승차제로 인한 도시철도 운영기관과 지자체의 재정 부담이 한계에 도달한 상황이라며 다양한 분야에서 많은 분들이 참여한 가운데 지속가능한 교통복지로서의 무임승차제를 논의한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