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9 (월)

  • 구름많음동두천 2.9℃
  • 맑음강릉 7.8℃
  • 연무서울 4.6℃
  • 박무대전 4.8℃
  • 연무대구 6.1℃
  • 구름많음울산 7.7℃
  • 박무광주 7.0℃
  • 구름많음부산 10.2℃
  • 흐림고창 4.8℃
  • 구름많음제주 13.2℃
  • 구름많음강화 5.6℃
  • 맑음보은 2.2℃
  • 맑음금산 3.2℃
  • 구름조금강진군 5.5℃
  • 맑음경주시 7.4℃
  • 구름많음거제 10.7℃
기상청 제공

고사성어

절영지연[] :  '갓끈을 끊고 즐기는 연회'라는 뜻으로, 남의 잘못을 관대하게 용서해주거나 어려운 일에서 구해주면 반드시 보답이 따름을 비유하는 고사성어이다. 절영지회()라고도 한다.

(絶:끊을 절,  :갓끈 영,  :어조사 지, :잔치 연)

[유래]  이 고사는 유향()이 지은 《설원()》 <복은()>편과 《동주열국지()》 등에 실려 있다.

춘추시대 초나라 장왕이 투월초의 난의 평정한 뒤 공을 세운 신하들을 위로하기 위하여 성대하게 연회를 베풀고, 총희()로 하여금 옆에서 시중을 들도록 하였다. 밤이 되도록 주연을 즐기고 있는데, 갑자기 광풍이 불어 촛불이 모두 꺼져버렸다. 그리고는 어둠 속에서 불현듯 왕의 총희가 부르짖는 소리가 들렸다.

총희는 장왕에게 누군가 자신의 몸을 건드리는 자가 있어 그자의 갓끈을 잡아 뜯었으니 불을 켜면 그자가 누군지 가려낼 수 있을 것이라고 고하였다. 그러나 장왕은 촛불을 켜지 못하도록 제지하고는 오히려 신하들에게 "오늘은 과인과 함께 마시는 날이니, 갓끈을 끊어버리지 않는 자는 이 자리를 즐기지 않는 것으로 알겠다(, )"라고 말하였다. 이에 신하들이 모두 갓끈을 끊어버리고 여흥을 다한 뒤 연회를 마쳤다.

3년 뒤, 초나라가 진()나라로 전쟁을 하였는데, 한 장수가 선봉에 나서 죽기를 무릅쓰고 분투한 덕분에 승리할 수 있었다. 장왕이 그 장수를 불러 특별히 잘 대우해준 것도 아닌데 어찌하여 그토록 목숨을 아끼지 않았냐고 물었다. 그러자 그 장수는 3년 전의 연회 때 술에 취하여 죽을 죄를 지었으나 왕이 범인을 색출하지 않고 관대하게 용서해준 은혜를 갚은 것이라고 하였다.

여기서 유래하여 절영지연은 남의 잘못을 관대하게 용서해주거나 남을 어려운 일에서 구해주면 반드시 보답이 따르는 것을 비유하는 고사성어로 사용된다.


 자료 : 두산백과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