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 흐림동두천 11.5℃
  • 흐림강릉 13.9℃
  • 박무서울 12.4℃
  • 흐림대전 12.7℃
  • 흐림대구 14.0℃
  • 흐림울산 17.8℃
  • 흐림광주 14.8℃
  • 흐림부산 18.8℃
  • 흐림고창 12.7℃
  • 흐림제주 18.4℃
  • 흐림강화 11.7℃
  • 흐림보은 12.0℃
  • 흐림금산 10.7℃
  • 흐림강진군 16.0℃
  • 흐림경주시 15.2℃
  • 흐림거제 18.1℃
기상청 제공

타이완 탈선사고「설계착오」, 해외에서 잇단 실수

대형 철도회사들의 안전신화話 흔들려


  (서울:레일뉴스)최경수 편집위원 = 아이치 현(愛知縣) 토요하 시(豊橋市) 시내에 있는 일본 차량제조(日本 車輛製造)[日車(닛샤)] 토요카와(豐川) 제작소. 지금으로부터 5년 전, N 700계 신칸센(新幹線)과 도쿄(東京) 메트로 긴자 센(銀座線), 나고야(名古屋) 시영 지하철 츠루마이 센(鶴舞線)이라고 하는 국내용 차량과 같은 국내용 차량과 섞여 눈에 띄지않는 선두형상의 차량이 제조하였다.


  차체가 붉게 물든 차량은 타이완(臺灣) 철로관리국(鐵路管理局)[台鐵(타이테츠)]용 특급열차인 퓨마 호에 사용되는 TEMU 2000형(型)이다. 토요카와 제작소는 2012년부터 2015년에 걸쳐 152량을 제작하였다.


    


  작업원이 거의 완성한 TEMU 2000형의 운전석을 빠짐없이 체크하였다. 차량 위에는 "품질이야 말로 생명, - 작업·- 청소철저"라고 하는 간판이 걸려 있었다.
  그 슬로건은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았다.


▣ 台鐵이 첵크


  10월 21일, 타이완의 퓨마 호 탈선사고는 18명이 목숨을 잃는 대형 참사였다. 기관사에 의한 과속이 사고원인으로 보여지고 있지만 차량의 안전장치인 "자동열차 방호장치(ATP)"에 설계실수가 있었던 것을 11월 1일, 닛샤[日車(日本 車輛製造)]가 발표하였다.


  ATP에는 지시받은 속도를 넘었을 경우 열차를 정지시키는 기능이 있다. 기관사가 ATP를 끄면 그 정보는 자동적으로 운행 지령소에 전해진다. 닛샤는 ATP 자체에는 문제가 없다면서도 설계착오로 배선접속이 사양서와 일부 달라 지령소에 정보를 전달하는 기능이 작동하지 않았다고 설명하였다.


  통상은 차량이 완성되고 나서 철도회사에 납품하기까지 차량이 시방서대로 만들어져 있는지, 어떤지 꼼꼼하게 체크를 한다. 그러나 닛샤에 따르면 TEMU 2000형은 ATP를 잘랐을 때 지령소에 정보가 전해질 수 있을지를 체크하지 않았다고 한다.


  "타이테츠 지령소에 정보를 전해졌는지, 어떤지의 체크는 일본에서는 할 수 없다. 이 체크는 납품 후 타이테츠가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라고 닛샤의 담당자는 말한다.


  작업순서의 실수가 아니고, 설계착오이기 때문에 닛샤가 제작한 TEMU 2000형 전기동차의 전 편성에 대해 향후 재정비가 필요하게 되었다. 이런 점에 대해서 닛샤는 타이테츠와 상담하면서 진행하고 싶다고 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21일, 탈선사고에는 기관사는 지령소 동의를 얻어 사고가 나기 30분 전 ATP를 OFF했다고 증언하고 있으나 타이테츠는 보고받지 않았다며, 엇갈리고 있다.


  이번 설계착오가 사고의 직접적인 원인이라고 할 가능성은 낮아 보이지만 만약 ATP를 OFF 정보가 지령소에 전해졌다면 속도초과에 대해서 보다 빠르게 대응하게 되었을지도 모른다.


  최근 들어 차량제작 시 미비로 인한 차량사고가 빈발하고 있다. 2017년 12월 11일에 일어난 신칸센 "노조미 34호" 열차의 대차균열(臺車龜裂) 고장은 차량을 제작한 가와사키(川崎) 중공업의 제조착오가 원인이었다.


  히타치(日立) 제작소는 금년 10월 16일 밤, 영국 고속열차 "클래스 802"형이 현지에서 주행시험 시 가선에 걸려 절단되어 다음날 운행열차 다이어가 대혼란을 불러 일으켰다.


  국내에서는 신규 개통노선이 거의 없어 차량제작은 갱신수요 정도밖에 기대할 수 없다. 어느 차량 메이커도 향후 성장시장으로써 해외로 눈을 돌리고 있다.


  그러나 "해외 전용의 차량제작은 리스크가 커서 비교적 적성에 맞지 않는다"라고 어느 철도 메이커의 간부는 지적했다. 일본과는 안전기준이 다르기 때문에 차량 개발비가 늘어난다. 일본차량의 지견(知見)이 도움되지 않고, 당초 전망보다 작업공정이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


  현지생산의 경우는 철도기술에 정통한 작업원이 부족하다. 그리고 환율 리스크도 잊어서는 안 된다. 계획대로 완성되면 이익을 볼 수 있지만 조금이라도 리스크가 나타나면 당장 적자가 된다고 한다.


▣ 가와사키 중공업은 최종 적자로 전락


  가와사키 중공업은 10월 30일에 발표한 2018년 2분기 결산에서 최종 적자로 전락했다. 2010년 3월기(期)의 순이익 실적전망도 당초 예상을 160억 엔보다 밑도는 310억 엔이 되었다. 그 원인은 가와시키 중공업이 자신있어야 할 북미용 철도차량이다. 워싱턴 DC의 지하철 차량에는 배선의 시공불량이 발생하여 수리비용 등으로 당초 계획보다 영업이익이 50억 엔이나 악화되었다. 롱아일랜드 철도용 차량에는 자재비의 증가 등으로 영업이익이 86억 엔이나 나빴다. 


  이 회사에는 사장이 차량사업 재건위원회를 설치해 재건에 임하지만 사업철퇴도 시야에 넣고 있다고 한다. 닛샤는 2016년에 총액 3.5억 달러라고 하는 대미대상 대형 철도사업이 차량 강도 테스트를 클리어 하지 못해 기한까지 차량을 납품할 수 없었다. 이에 따라 거액의 위약금을 내고 요란하게 개설한 일리노이 주(州) 공장이 문을 닫게 되었다.


  가와사키 중공업이나 닛샤도 해외 전개의 역사는 오래 되었다. 최근에 고장이 빈발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서 "이전과는 다른 차량제작에 챌랜지한 것이 결과적으로는 이러한 결과를 불렀다"라고 닛샤는 말하고 있다. 더 이상 사고가 계속되면 일본제(日本製) 차량의 안전신화(安全神話)가 흔들릴 수 있다.


     - 資料 : 東洋經濟 新報社, 2018. 11. 2.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