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1 (목)

  • 맑음동두천 13.3℃
  • 맑음강릉 14.5℃
  • 맑음서울 12.6℃
  • 맑음대전 12.5℃
  • 맑음대구 13.0℃
  • 맑음울산 13.9℃
  • 맑음광주 12.8℃
  • 맑음부산 16.4℃
  • 맑음고창 13.4℃
  • 구름조금제주 14.9℃
  • 맑음강화 13.6℃
  • 맑음보은 12.2℃
  • 맑음금산 11.0℃
  • 맑음강진군 14.4℃
  • 맑음경주시 14.9℃
  • 맑음거제 14.4℃
기상청 제공

철도공단, 동해남부선 8개 철도역사 건설 순항 중... 공정률 40%

일광~태화강 구간에 이용자 중심 지역 랜드마크 건설... 1,200억 투입해 2020년 완공

한국철도시설공단 영남본부(본부장 석호영)는 동해남부선 일광∼태화강 복선전철 구간에 들어설 8개 철도역사가 약 40%의 공정률을 나타내며 차질 없이 건설되고 있다고 밝혔다.


동해남부선 부전∼일광 구간은 지난 2016년 12월 개통되었으며, 일광∼태화강 구간에는 2020년 말 완공 및 개통을 목표로 약 1,20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어 8개 역사가 새롭게 들어설 예정이다.


8개 역사 가운데 좌천역․월내역․남창역․덕하역․태화강역은 노후하여 현 위치에 확장 신축되고, 서생역․망양역․선암역은 신설되며, 이들 역사 곳곳에는 이용객들의 편의를 도모하기 위한 배려가 묻어있다.


남창역과 태화강역 승강장에는 승․하차 처리 단말기가 설치되어 여행자들이 대합실을 경유하지 않고도 바로 일반철도로 환승할 수 있으며, 태화강역에는 역사 하부에 버스와 택시를 이용할 수 있는 정류장이 설치되어 동선이 기존 103m에서 20m로 83m 단축된다.


아울러 모든 역사에 승강기와 에스컬레이터, 장애인을 위한 전용 화장실을 설치하여 교통약자에게 불편이 없도록 하였으며, 대합실에는 수유공간을 두어 유아와 함께 여행하는 여성들이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디자인 측면에서는 모든 역사가 각 지역의 특징을 나타내는 이미지를 형상화하여 지역의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되며,
    ※ 매(좌천역), 바다의 움직임(월내역), 물결과 구릉지(서생역), 회야강 조망(망양역), 바위와 물줄기(선암역), 고래(태화강역) 등


에너지를 절약하기 위하여 신재생 에너지인 지열과 태양광을 이용하는 역사 냉난방 시설․조명 등을 설치함으로써 친환경성을 확보했다.


석호영 본부장은 “동해남부선 8개 철도역사 건설을 통해 약 2,693억 원의 생산유발효과와 1,212명의 고용유발효과가 나타나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이용자 중심의 고품격 철도 역사를 지어 지역의 랜드마크 역할을 하게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