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30 (화)

  • 맑음동두천 9.2℃
  • 맑음강릉 11.0℃
  • 맑음서울 8.5℃
  • 맑음대전 10.0℃
  • 맑음대구 11.5℃
  • 맑음울산 12.3℃
  • 맑음광주 12.4℃
  • 맑음부산 13.0℃
  • 맑음고창 12.2℃
  • 구름조금제주 16.7℃
  • 맑음강화 8.7℃
  • 맑음보은 10.4℃
  • 맑음금산 9.4℃
  • 구름조금강진군 12.9℃
  • 맑음경주시 12.8℃
  • 맑음거제 13.5℃
기상청 제공

“오래전 무임승차 정말 죄송했습니다”

일산역 찾아와 젊은 시절 무임승차 고백한 노신사…빚 갚겠다며 현금 50만원 납부

       


        백발이 성성한 노인이 젊은 시절 몰래 타고 다녔던 기차의 정기권 요금 310원을 갚겠다며 현금 50만원을 놓고 가 화제가 되고 있다.

 

      코레일 서울본부는 지난 26일 오후 경의선 일산역에 70대 노신사 한 분이 오래전 부당한 방법으로 열차를 이용했던 것에 대한 빚을 갚고 싶다50만원이 든 봉투를 고객지원실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젊은 시절, 당시 310원 가량 했던 정기권을 구입하지 못하고 몰래 기차를 타고 다녔다, “늦게나마 마음의 짐을 덜고 싶어 찾아왔다고 털어놓은 노신사는 신상공개를 정중히 거절하고 연락처도 남기지 않고 자리를 떴다.

 

      코레일 서울본부는 현금 50만원을 절차에 따라 열차수익금으로 처리하고, 양심의 본보기를 보여준 미담 사례를 널리 알려 주변의 귀감이 되도록 하겠다는 뜻을 고객에게 전달했다.

 

      코레일 서울본부(본부장 전찬호)용기를 내어 찾아온 고객에게 감사드린다이런 사례가 양심있는 사회, 건전한 여행문화 정착을 앞당기는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