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4 (수)

  • 맑음동두천 16.3℃
  • 맑음강릉 16.6℃
  • 맑음서울 17.0℃
  • 맑음대전 16.9℃
  • 맑음대구 19.7℃
  • 맑음울산 16.9℃
  • 맑음광주 18.3℃
  • 맑음부산 17.4℃
  • 맑음고창 15.9℃
  • 맑음제주 18.2℃
  • 맑음강화 15.6℃
  • 맑음보은 16.0℃
  • 맑음금산 16.8℃
  • 맑음강진군 18.4℃
  • 맑음경주시 17.3℃
  • 맑음거제 17.5℃
기상청 제공

책속의 톡톡

      자체가 오해


세상에서 대인관계처럼

복잡하고 미묘한 일이 어디 또 있을까.

까딱 잘못하면

남의 입살에 오르내려야 하고,

때로는 이쪽 생각과는

엉뚱하게 다른 오해도 받아야 한다.

그러면서도 이웃에게 자신을 이해시키고자

일상의 우리는 한가롭지 못하다.

이해란 정말 가능한 걸까.

사랑하는 사람들은 서로가

상대방을 이해하노라고

입술에 침을 바른다.

그리고 그러한 순간에서

영원히 살고 싶어한다.

그러나 그 이해가 진실한 것이라면

불변해야 할 텐데 번번이 오해의 구렁으로 떨어진다.

나는 당신을 이해합니다라는 말은

어디까지나 언론 자유에 속한다.

남이 나를, 또한 내가 남을

어떻게 온전히 이해할 수 있단 말인가.

그저 이해하고 싶을 뿐이지.

그래서 우리는 모두가 타인이다.

사람은 저마다 자기중심적인

고정관념을 지니고 살게 마련이다.

그러기 때문에 어떤 사물에 대한 이해도 따지고 보면

그 관념의 신축 작용에 지나지 않는다.

하나의 현상을 가지고 이러쿵저러쿵 말이 많은 걸 봐도

저마다 자기 나름의 이해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

자기 나름의 이해'란 곧 오해의 발판이다.

우리는 하나의 색맹에 불과한 존재다.

그런데 세상에는 그 색맹이

또 다른 색맹을 향해 이해해 주지 않는다고 안달이다.

누가 나를 추켜세운다고 해서 우쭐댈 것도 없고

헐뜯는다고 해서 화를 낼 일도 못된다.

그건 모두가 한쪽만을 보고

성급하게 판단한 오해이기 때문이다.

오해란 이해 이전의 상태 아닌가.

문제는 내가 지금 어떻게 살고 있느냐에 달린 것이다.

실상은 말 밖에 있는 것이고

진리는 누가 뭐라 하건 흔들리지 않는다.

온전한 이해는 그 어떤 관념에서가 아니라

지혜의 눈을 통해서만 가능할 것이다.

그 이전에는 모두가 오해일 뿐이다.

나는 당신을 사랑합니다.

무슨 말씀,

그건 말짱 오해라니까..



  법정스님 / ‘삶 자체가 오해’ 中에서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