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2 (월)

  • 구름많음동두천 18.6℃
  • 흐림강릉 17.8℃
  • 연무서울 19.7℃
  • 구름많음대전 19.5℃
  • 흐림대구 19.1℃
  • 구름많음울산 19.0℃
  • 흐림광주 18.3℃
  • 구름많음부산 19.8℃
  • 흐림고창 18.0℃
  • 제주 19.1℃
  • 구름많음강화 18.5℃
  • 흐림보은 18.9℃
  • 구름많음금산 19.1℃
  • 흐림강진군 18.4℃
  • 구름많음경주시 19.6℃
  • 구름많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철도안전/사고

철도공단, 이상기후 대비 선로 안정성 강화한다!

레일 온도예측 프로그램 개발해 열차 안전운행 기준 마련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이상기후에 따른 레일온도 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선로 안전기준을 강화하기 위해 폭염대비 선로안정성 강화기준 개정연구용역을 이번 달 입찰공고를 시작으로 본격 추진한다고 22() 밝혔다.


       올해 여름은 지구의 온난화에 따른 사상 최악의 폭염으로 레일의 온도가 60이상 치솟아 2004년 고속철도 개통 이후 처음으로 KTX 등 고속열차가 70km/h 이하로 서행하는 등 크고 작은 문제가 발생했다.


       철도공단은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고, 폭염으로 레일이 휘어져 발생할 수 있는 열차탈선 등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폭염대비 선로안정성 강화기준 개정용역을 추진한다.


       이번 용역을 통해 급격한 온도상승에 따른 궤도시설의 변형정도를 정밀하게 예측하여 그에 따른 열차운행기준을 강화하고, 기계학습기반의 레일온도 예측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안전사고를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철도공단 김영하 시설본부장은 올해 같은 폭염이 앞으로도 지속될 수 있다고 판단하여 국민들이 안전하게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이번 용역을 추진하게 됐다, “용역결과를 토대로 규정과 지침을 개정하고, 철도 유관기관과 공유를 통해 이상기후에 함께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