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2 (금)

  • 맑음동두천 15.3℃
  • 구름조금강릉 16.1℃
  • 맑음서울 16.3℃
  • 맑음대전 15.7℃
  • 구름조금대구 16.6℃
  • 구름조금울산 15.3℃
  • 맑음광주 16.6℃
  • 구름많음부산 15.9℃
  • 맑음고창 15.1℃
  • 맑음제주 17.2℃
  • 맑음강화 14.2℃
  • 맑음보은 15.4℃
  • 맑음금산 14.8℃
  • 맑음강진군 17.4℃
  • 구름많음경주시 15.7℃
  • 구름많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철도공단, ‘32년까지 한국형 신호시스템 구축해 57,000개 일자리 창출

전라선 시범운행 시작으로 약 2.2조 투자해 96개 노선 4,848km에 구축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국토교통부의 ‘철도 신호시스템 시범사업 계획’에 따라 전라선 익산∼여수 간 180km 구간에 한국형 신호시스템(가칭 KTCS-2) 구축을 위한 기본 및 실시설계를 10월 12일(금) 착수했다고 밝혔다.
   * 한국형 신호시스템2(Korean Train Control System 2) : 4세대 무선통신기술(LTE)을 이용하여 열차 운행을 실시간으로 제어하는 시스템


그동안 해외기술에 의존했던 철도 신호시스템의 기술자립과 경쟁력 확보를 위해 2014년 12월부터 금년 6월까지 철도공단 주관으로 한국철도공사,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 산·학·연 15개 기관이 참여하여 한국형 신호시스템 개발을 완료하였고, 지난 7월 수립한 ‘한국형 신호시스템 시범사업 추진계획’에 따라 전라선에 2021년까지 시스템을 구축한다.


철도공단 박민주 기술본부장은 “100% 국산기술로 진행되는 한국형 신호시스템 시범사업이 완료된 이후, 국가철도망 96개 노선, 4,848km에 한국형 신호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약 2.2조원을 투입하여 2032년까지 약 57,000개의 신규 일자리가 생길 것”이라며, “해외철도시장에서 경쟁력을 갖는 것은 물론, 철도건설비와 유지보수비용 절감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국형 신호시스템 개념도 및 연차별 투자계획


한국형 신호시스템 차상·지상장치 간 정보전송 설명도



구분

합계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년 이후

합계

21,620

5

20

210

144

547

1,446

2,457

3,466

4,470

8,855

시범사업

(전라선)

379

5

20

210

144

0

0

0

0

0

0

시범사업 외 전 구간

21,241

0

0

0

0

547

1,446

2,457

3,466

4,470

8,855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