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9 (화)

  • 구름많음동두천 7.5℃
  • 흐림강릉 12.4℃
  • 구름많음서울 11.0℃
  • 구름많음대전 10.7℃
  • 구름많음대구 12.5℃
  • 구름많음울산 13.2℃
  • 흐림광주 13.8℃
  • 구름많음부산 15.9℃
  • 흐림고창 11.6℃
  • 구름많음제주 18.2℃
  • 구름많음강화 8.9℃
  • 흐림보은 7.8℃
  • 흐림금산 7.4℃
  • 흐림강진군 12.5℃
  • 구름많음경주시 10.8℃
  • 구름많음거제 14.1℃
기상청 제공

오늘의 시

                                   오빠



                                            -문정희-



이제부터 세상의 모든 남자들을

모두 오빠라 부르기로 했다


집안에서 용돈도 제일 많이 쓰고

유산도 고스란히 제 몫으로 차지한

우리 집의 아들들만 오빠가 아니다


오빠!

이 자지러질 듯 상큼한 이름을

이제 모든 남자를 향해

다정히 불러주기로 했다


오빠라는 말로 한 방 먹이면

어느 남자인들 가벼이 무너지지 않으리

꽃이 되지 않으리


모처럼 물 안개 걷혀

길도 하늘도 보이기 시작한

불혹(不惑)의 기념으로

세상 남자들은

이제 모두 나의 오빠가 되었다


나를 어지럽히던 그 거칠던 숨소리

으쓱거리며 휘파람을 불어주는 그 헌신(獻身)을

어찌 오빠라 불러주지 않을 수 있으랴


오빠라 불리워지고 싶어 안달이던

그 마음을

어찌 나물 캐듯 캐내어 주지 않을 수 있으랴


오빠!

이렇게 불러주고 나면

세상엔 모든 짐승이 사라지고

헐떡임이 사라지고


오히려 두둑한 지갑을 송두리째 들고 와

비단구두 사 주고 싶어 가슴 설레이는

오빠들이 사방(四方)에 있음을

나 이제 용케도 알아 버렸다.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