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2 (화)

  • 맑음동두천 20.4℃
  • 맑음강릉 22.0℃
  • 맑음서울 20.4℃
  • 구름많음대전 20.0℃
  • 구름조금대구 21.7℃
  • 구름많음울산 21.5℃
  • 구름조금광주 21.3℃
  • 구름많음부산 21.6℃
  • 구름많음고창 19.8℃
  • 구름조금제주 22.6℃
  • 맑음강화 19.7℃
  • 맑음보은 21.2℃
  • 구름많음금산 20.2℃
  • 구름조금강진군 22.4℃
  • 구름많음경주시 21.4℃
  • 구름많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철도공단, 목포(임성리)~보성 철도 최장 장동터널 관통

사업구간 중 가장 긴 터널...완벽한 시공과 안전관리로 무사고 굴착 완료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영·호남 지역을 연결하는 남해안 동서축 간선철도망 중 하나인 목포(임성리)보성 철도건설 사업의 22개 터널 중 가장 긴 장동터널(길이 5.95km)102() 관통했다고 밝혔다.


        전남 장흥군 장동면과 장흥읍을 연결하는 장동터널은 일 최대 3,200톤의 용수가 발생하는 열악한 지질여건이었다. 이에 따라, 터널 굴착 시 ‘ICT 기반 터널 막장면 관리 시스템을 시범 도입하는 등 철저한 상시 계측을 통해 단 한 건의 안전사고 없이 터널을 관통했다.


          * ICT(정보통신기술) 기반 터널 막장면 관리 시스템 : 터널 막장면 지질상태를 실시간 정보통신망을 통해 여러 기술자가 수시로 확인토록 함으로써 보다 안전한 터널 굴착 방법을 결정토록 하는 기법  


        또한, 철도공단은 장동터널 공사에 총 1,07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152월 굴착작업을 착수하여 38개월 동안 총 117,600인의 근로자와 일평균 25대의 건설 장비를 투입하는 등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했다.

    

       이날 장동터널 관통식에 참석한 김상균 이사장은 목포(임성리)보성 철도건설 사업의 최대 난공사인 장동터널이 무사고로 관통되어 후속공정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철저한 사업관리를 통해 2020년 적기 개통하여 남해안 동서축 간선철도망으로서, ·호남 지역주민의 교통편의 증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