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8 (금)

  • 흐림동두천 15.6℃
  • 흐림강릉 16.9℃
  • 흐림서울 17.4℃
  • 구름많음대전 18.7℃
  • 구름많음대구 16.9℃
  • 울산 16.5℃
  • 맑음광주 21.1℃
  • 구름많음부산 21.0℃
  • 흐림고창 22.1℃
  • 구름많음제주 21.5℃
  • 흐림강화 16.2℃
  • 구름많음보은 18.0℃
  • 구름많음금산 17.5℃
  • 구름많음강진군 20.7℃
  • 흐림경주시 16.9℃
  • 구름많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철도기획/경영/재무

코레일, ‘노숙인에게 희망을’노숙인 희망일자리 사업 확대

지금까지 서울 ‧ 부산 약 300여 명 지원…대전과 청량리역 10월부터

       코레일(사장 오영식)은 대전시, 서울시 동대문구와 노숙인의 안정적 사회복귀를 돕기 위한 노숙인 희망일자리 사업101일부터 확대 진행한다.

 

      노숙인 희망일자리 사업은 자활의지가 있는 노숙인에게 역 주변 환경미화와 노숙인 보호계도 활동을 하는 일자리를 만드는 사업이다.

 

      대전과 청량리역에서 선발된 노숙인 각 10명은 사전교육 수료 후 업무에 투입되며 13시간, 5일 근무한다. 소정의 인건비와 주거비를 제공하고 재활 프로그램도 제공된다.


      코레일은 소외계층에 대한 공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다하기 위해 지자체와 함께 희망일자리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역은 ’12년부터 매년 노숙인 약 40명씩 현재까지 270여 명의 노숙인을 지원했다. 지난 7월부터는 부산역 노숙인 20명에게도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조형익 코레일 여객사업본부장은 다른 지자체와 협력해 사업을 확장해나갈 것이라며 노숙인에게 자립할 수 있는 기회와 희망을 줄 수는 좋은 사례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