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4 (월)

  • 맑음동두천 17.6℃
  • 구름많음강릉 17.6℃
  • 맑음서울 17.0℃
  • 구름많음대전 15.7℃
  • 흐림대구 17.4℃
  • 흐림울산 18.4℃
  • 흐림광주 17.6℃
  • 흐림부산 19.8℃
  • 흐림고창 17.5℃
  • 흐림제주 22.5℃
  • 맑음강화 17.5℃
  • 흐림보은 13.8℃
  • 흐림금산 13.6℃
  • 흐림강진군 18.5℃
  • 흐림경주시 17.3℃
  • 흐림거제 19.7℃
기상청 제공

오늘의 시

                                   나는 몰랐다

                                              양광모​


인생이라는 나무에는
슬픔도 한 송이 꽃이라는 것을


자유를 얻기 위해 필요한 것은
펄럭이는 날개가 아니라
펄떡이는 심장이라는 것을


진정한 비상이란
대지가 아니라
나를 벗어나는 일이라는 것을


인생에는 창공을
날아오르는 모험보다
절벽을 뛰어내려야 하는
모험이 더 많다는 것을


절망이란 불청객과 같지만
희망이란 초대를 받아야만
찾아오는 손님과 같다는 것을


12월에는 봄을 기다리지 말고
힘껏 겨울을 이겨내려
애써야 한다는 것을


친구란 어려움에 처했을 때
나를 도와줄 수 있는 사람이 아니라
그가 어려움에 처했을 때
내가 도와줘야만 하는
사람이라는 것을

누군가 사랑해도 되는지 알고 싶다면​

그와 함께 밤하늘의 별을

바라보면 된다는 것을​


어떤 사랑은 이별로 끝나지만
어떤 사랑은 이별 후에야
비로소 시작된다는 것을


시간은 멈출 수 없지만
시계는 잠시 꺼 둘 수 있다는 것을


성공이란 종이비행기와 같아
접는 시간보다 날아다니는
시간이 더 짧다는 것을


행복과 불행 사이의 거리는
한 뼘에 불과하다는 것을


삶은 동사가 아니라 감탄사로
살아야 한다는 것을


나는 알았다

인생이란 결국
자신의 삶을 뜨겁게 사랑하는
방법을 깨우치는 일이라는 것을

인생을 통해
나는 내 삶을 사랑하는 법을 배웠다.


양광모 시집
<한 번은 詩처럼 살아야 한다> 중에서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