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4 (금)

  • 흐림동두천 25.0℃
  • 흐림강릉 21.7℃
  • 흐림서울 25.7℃
  • 흐림대전 22.6℃
  • 흐림대구 22.4℃
  • 울산 21.6℃
  • 흐림광주 24.6℃
  • 흐림부산 22.2℃
  • 흐림고창 23.2℃
  • 구름많음제주 27.1℃
  • 구름많음강화 24.5℃
  • 구름많음보은 21.7℃
  • 흐림금산 23.2℃
  • 구름많음강진군 23.9℃
  • 흐림경주시 21.9℃
  • 구름많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철도공단 충청본부, 서해선 복선전철 아산고가 상부공사 본격 착수

   


        한국철도시설공단 충청본부(본부장 장봉희)는 서해선(홍성송산) 복선전철(연장 90.01km) 구간 중 안성천(아산호)을 횡단하는 아산고가의 상판 거치를 914() 시작했다고 밝혔다.


      충청본부는 아산고가의 지지대 역할을 하는 수직 구조물 공사를 안전하게 마쳤고, 아산고가의 수평 콘크리트 구조물을 바지선과 리프팅 타워를 이용해 지지대 상부에 올리는 공사를 이날부터 시작했다.


      아산고가의 길이는 5.9km에 달하며, 이 중 아치교 구간은 국내 최장인 625m으로 아산호의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날 아산고가 상판 거치 현장을 방문한 장봉희 본부장은 서해선 복선전철 사업에 착공한 ’154월 이래로 단 한건의 안전사고 없이 작업을 추진한 협력사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아 표창을 수여했다.

 

      장봉희 본부장은 서해선이 개통되면 충남과 경기 서부지역에서 수도권 접근 시간이 크게 단축되고, 향후 통일시대를 여는 간선철도의 한 축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며, “개통하는 날까지 철저한 안전시공과 품질관리를 통해 고품질의 교통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충청본부는 서해선 복선전철 사업에 지금까지 15천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약 34천억 원의 생산유발효과와 15천여 명의 고용유발효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한국은행 보도자료(16.06.15) 2014년 산업 연관표 작성결과 참조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