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2 (수)

  • 맑음동두천 22.2℃
  • 흐림강릉 18.5℃
  • 맑음서울 22.7℃
  • 맑음대전 23.3℃
  • 흐림대구 21.2℃
  • 흐림울산 21.6℃
  • 맑음광주 23.3℃
  • 구름많음부산 25.8℃
  • 맑음고창 23.7℃
  • 흐림제주 23.0℃
  • 맑음강화 21.1℃
  • 구름많음보은 21.6℃
  • 맑음금산 21.2℃
  • 맑음강진군 23.9℃
  • 흐림경주시 20.8℃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오늘의 시

                                     가을이 오면




                                                   용 혜 원




가을이 오면

함께 걷고픈 사람이 있다


낙엽 지는 길을 걸으며 어깨를 나란히 하고

정겹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공원 벤치에서 간간이 웃으며 속삭일 수 있고

낭만이 있는 카페에서

마주 보며 갈색 커피를 마시고 싶은 사람이 있다.


가을이 깊어 갈수록

가을 분위기(雰圍氣)를 연출(演出)하는

파스텔 톤 색감(色感)에 젖어들어

편안하고 다정하게 느껴지는 사람

함께 머무르고 싶은 시간이 짧기만 하고

아름다운 그리움으로만 남는

항상 마음에 여유(餘裕)가 있어 같이 있으면

모든 것이 음악(音樂)처럼 흐르는 사람이 있다.


서로의 가슴이 설레고 심장의 고동이 뛰는 것을

느끼면서도 순간의 욕망(慾望)에 사로잡히지 않고

순수하게 있는 그대로 서로를 아껴주며

사랑할 수 있는 사람은 오색단풍(五色丹楓)이

절정(絶頂)을 이루며 떨어지는 가을 풍경 깊은 곳에서

마음껏 사랑하고 싶다.


노란 잎들이 한결 운치(韻致)를 더하는

커다란 은행나무 감싸 안으며

싱그럽고 달콤하게 입맞춤을 하고 싶은 사람이 있다.


가을 날이면 촉촉

내가 사랑하는 한, 그리움에 젖어

서로의 손을 꼭 잡고 낙엽이 쌓여가는 길을

한없이 걷고 또 걷고 싶은 사람이 있다.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