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05 (수)

  • 구름조금동두천 27.6℃
  • 구름많음강릉 28.8℃
  • 구름조금서울 28.1℃
  • 구름조금대전 28.1℃
  • 구름조금대구 30.1℃
  • 구름조금울산 28.6℃
  • 맑음광주 28.8℃
  • 구름조금부산 27.5℃
  • 맑음고창 27.5℃
  • 구름많음제주 29.2℃
  • 맑음강화 26.7℃
  • 구름많음보은 27.8℃
  • 구름조금금산 27.4℃
  • 구름조금강진군 29.2℃
  • 구름조금경주시 29.6℃
  • 구름조금거제 27.1℃
기상청 제공

철도기획/경영/재무

철도공단, 궤도 사업관리용역 대가 산정 개선으로 불공정 관행 근절

중앙선 도담~영천 궤도 사업부터 적용...상생의 건설문화 기틀 마련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상생의 건설문화 정착을 위해 궤도건설사업 관리용역 대가 산정방식을 개선해 이번에 발주하는 중앙선 도담영천 복선전철 궤도건설 사업관리용역부터 적용한다고 5() 밝혔다.


       철도공단은 지난 4월 불공정관행 근절을 위해 상생협력 간담회를 개최하여 이사장이 직접 건설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공정경제활성화 추진단을 조직해 총 3개의 전략과제와 49개의 세부개선과제를 도출하여 추진하고 있다.

 

      이번에 발주하는 중앙선 도담영천 복선전철 궤도건설 사업관리용역에는 협력업체의 적정 대가반영 건의사항과 야간근로 수당에 대한 고용노동청 의견 등이 적극 반영되었다.


      기존에는 지급자재 제작관리 업무에 대한 대가가 일부만 반영되었지만, 이번에는 과업범위를 명확하게 해 그에 따른 용역대가를 모두 반영하였으며,열차 운행선 구간의 야간 차단작업 시 현장 감리원에게 야간근무 수당이 제대로 지급되지 않는 실정 등을 개선하여, 용역 대가 산정 시 야간근무 수당지급 근거를 마련했다.

          건설사업관리용역 대가산정 시 일부자재(레일, 분기기, 체결장치)의 지급자재비를 임의 감액하여 50%만 반영하여 왔으나, 과업범위를 명확화 하고 적정대가 반영


      철도공단 전기신 궤도처장은 이번 대가 산정 개선으로 발주처, 협력사, 현장근로자 간 불공정 관행이 해소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협력사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상생의 건설문화를 정착시키고, 철도건설현장에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철도공단은 중앙선 도담영천 복선전철 사업의 궤도공사를 올해 11월부터 착수하여 2022년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며, 특히, 안동단촌 구간은 임청각(보물 제 182) 복원 필요에 따라 2020년까지 신설노선으로 철도를 이전할 계획이다.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