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29 (수)

  • 흐림동두천 24.4℃
  • 흐림강릉 23.6℃
  • 흐림서울 26.9℃
  • 구름많음대전 29.6℃
  • 구름조금대구 29.1℃
  • 구름조금울산 30.0℃
  • 구름조금광주 29.3℃
  • 맑음부산 28.7℃
  • 맑음고창 29.3℃
  • 구름조금제주 30.9℃
  • 흐림강화 27.0℃
  • 구름많음보은 28.8℃
  • 구름조금금산 30.7℃
  • 구름많음강진군 28.9℃
  • 구름조금경주시 31.3℃
  • 구름조금거제 30.5℃
기상청 제공

고사성어

연목구어[] :  나무에 올라 고기를 얻으려고 한다는 뜻으로, 목적과 수단이 맞지 않아 불가능한 일을 굳이 하려 함을 비유하는 말.

(緣 : 인연   연,  : 나무   목,  : 구할   구, : 물고기 어)


[유래] 주()의 신정왕 3년(BC 318), 맹자는 이미 50을 넘은 나이에 나라를 떠나 제나라로 갔다. .동쪽에 있는 제는 서쪽의 진(), 남쪽의 초()와 더불어 전국 제후 가운데에서도 대국이었다.


선왕()도 재주있는 사람이어서, 맹자는 그에게 매력을 느끼고 있었다. 그러나 시대가 요구하는 것은 맹자가 말하는 왕도정치가 아닌 부국강병이며, 외교상의 책모, 원교근공책, 합종책, 연횡책이었다. 선왕은 중국의 통일이 가장 큰 관심사였다. 맹자와 선왕 이런 문답을 하였다.


"임금께서는 전쟁을 일으켜 신하의 생명을 위태롭게 하고, 이웃 나라 제후들과 원수를 맺는 것을 좋아하시나요?" "내게 대망()이 있기 때문이오." "임금님의 대망이란 것에 대해서 말씀해 보십시오." 인의()의 왕도정치를 논하는 맹자에게 선왕은 선뜻 대답하지 못하였다.  "전쟁의 목적은 의식()이오니까, 인생의 오락이오니까?" "아니오, 나의 욕망은 그런 것이 아니오." 선왕은 맹자의 교묘한 변술에 걸려들고 말았다. 


"그러시다면 이미 다 알 수 있습니다. 영토를 확장하여 진과 초와 같은 대국으로 하여금 허리를 굽히게 하고, 중국 전토를 지배하여 사방의 오랑캐를 따르게 하려는 것이겠지요. 그러나 그런 방법 즉 일방적인 무력으로 그것을 얻으려 하는 것은 연목구어 같은 것으로 목적과 수단이 맞지 않아 불가능한 일이옵니다."


  자료 : 두산백과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