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9 (월)

  • -동두천 19.3℃
  • -강릉 18.3℃
  • 서울 20.2℃
  • 대전 20.1℃
  • 흐림대구 20.2℃
  • 울산 19.8℃
  • 흐림광주 24.6℃
  • 흐림부산 21.0℃
  • -고창 25.0℃
  • 구름많음제주 26.5℃
  • -강화 19.3℃
  • -보은 18.5℃
  • -금산 19.0℃
  • -강진군 23.4℃
  • -경주시 19.3℃
  • -거제 21.4℃
기상청 제공

고사성어

송양지인[] :  어진 체하여 손해보는 것을 비웃는 말로서 실질적으로 아무런 의미도 없는 어리석은 대의명분을 내세우거나 또는 불필요한 인정이나 동정을 베풀다가 오히려 심한 타격을 받는 것을 비유하는 말.

 (宋 : 송나라 송, : 도울 양, : 갈 지, : 어질 인)


 [유래] 《십팔사략()》에 나오는 이야기이다.


송()나라의 양공()은 초()나라와 싸울 때 먼저 강 저쪽에 진을 치고 있었고, 초나라 군사는 이를 공격하고자 강을 건너는 중이었다.

이때 장군 공자목이()가 송양공에게 이르기를 "적이 강을 반쯤 건너왔을 때 공격을 하면 이길 수 있습니다" 하고 권하였다. 그러나 송양공은 "그건 정정당당한 싸움이 아니다. 정정당당하게 싸워야 참다운 패자가 될 수 있지 않은가" 하면서 듣지 않았다.

강을 건너온 초나라 군사가 진용을 가다듬고 있을 때, 또다시 "적이 미처 진용을 가다듬기 전에 치면 적을 지리멸렬()시킬 수 있습니다" 하고 건의하였으나, 송양공은 "군자는 남이 어려운 처지에 있을 때 괴롭히지 않는 법이다" 하며 말을 듣지 않았다.

그 결과 송나라는 크게 패하게 되었는데, 세상 사람들은 이를 비웃어 송양지인()이라고 하였다.



자료 :두산백과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